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바이든, 이스라엘에 공개 경고 "라파 침공하면 무기 공급 중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바이든, 이스라엘에 공개 경고 "라파 침공하면 무기 공급 중단"
조 바이든(사진) 미국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남단도시 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격에 나설 경우 공격 무기와 포탄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자지구 피난민 100만명 이상이 밀집해 있는 라파 공격에 우려를 표해온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라파 지상전을 경고하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 중단 방침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공개된 CNN 인터뷰에서 "가자에서 민간인들이 폭탄과 다른 공격 방법에 의해 죽어가고 있다"며 "만약 그들이 라파로 진격한다면, 그들은 아직 진입하지 않았지만, 나는 그들이 지금까지 라파와 다른 도시들을 다루는 데에 사용했던 무기를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비비(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시내각에 그들이 인구밀집 지역으로 진입하면 우리의 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이후 이스라엘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방침을 고수해 왔지요. 그러나 막대한 민간인 피해에 국제사회는 물론이고 미국 민주당 내부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비등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는 갈수록 좁아지는 형국입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공개 발언은 대선을 약 6개월 앞둔 시점에서 미국 내에서 가자전쟁을 둘러싸고 이스라엘에 대한 여론이 크게 악화되는 것을 의식한 조치로 보입니다. CNN은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 무기 지원 중단 방침은 7개월에 걸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에 전환점이 될 수 있다"면서 "미국의 폭탄이 가자지구 민간인 학살에 사용됐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인정은 이번 전쟁에서 미국의 역할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방위를 위해 방공무기체계인 아이언돔을 유지하기 위한 탄약을 비롯해 방어 무기 지원은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아이언돔과 중동에서 최근 발생한 공격에 (이스라엘이)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유지하는 것은 확실히 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것(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격)은 잘못됐다. 우리는 무기와 포탄을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이스라엘이 레드라인을 넘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아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무기 선적을 보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이스라엘에 지원하기로 했던 고폭발성 폭탄 1회분의 선적을 보류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에도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