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H공사, AI 스피커로 사회적 고립가구 돌봄 서비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H공사, AI 스피커로 사회적 고립가구 돌봄 서비스
AI 스피커 활용한 사회적 고립가구 돌봄 서비스 개념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시복지재단, 강동종합사회복지관, 성내종합사회복지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사회적 고립가구를 위한 인공지능(AI) 스피커 돌봄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올해 7월부터 SH공사의 강동구 소재 다가구 매입임대주택에 거주 중인 사회적 고립가구 100가구를 대상으로 AI 스피커를 시범 도입한다.

AI 스피커를 통해 음악 감상, 뉴스, 날씨, 대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정서 안정을 지원하고, 사용 현황을 모니터링해 일정 기간 스피커 사용이 없으면 대상자의 안부를 확인하게 된다. 또 '살려줘', '도와줘' 등 음성을 인식해 응급 상황을 감지하고 119에 연계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SH공사는 사업 계획 수립, 사업 예산 지원, 홍보, 운영 및 모니터링, 사업 대상자 선정 등을 총괄한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시범사업 운영사항에 대한 컨설팅과 사업 대상자 선정 기준을 마련하고, 이용자 만족도 조사를 통해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정책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강동종합사회복지관과 성내종합사회복지관은 사업 대상자 발굴, 모집, 선정 지원 및 협조를 담당한다. 사업 참가를 원하는 가구는 13∼24일 관할 사회복지관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첨단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고립 가구를 발굴하고 고립 문제를 해소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