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월 아파트 분양전망 지수 인천 등 상승… 서울은 하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월 아파트 분양전망 지수가 전월대비 다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주택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5월 아파트 분양전망 지수는 전국 평균 7.4p 상승한 82.9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수도권은 인천이 6.5p(77.4→83.9) 상승 전망됐지만, 서울(100.0→97.7, 2.3p↓)과 경기(92.3→90.2, 2.1p↓)는 하락 전망됐다.

이지현 주산연 부연구위원은 "인천이 다소 큰 폭으로 상승한 이유는 그동안 지수가 낮았던데 따른 기저효과와 더불어, 인천 내 GTX 노선 개통 계획과 구도심 정비사업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비수도권은 전월 대비 8.9p 상승한 81.3으로 전망됐다. 지역별로 충남 18.3p(70.6→88.9), 부산 17.8p(64.0→81.8), 충북 16.0p(76.9→92.9), 전북 14.6p(66.7→81.3), 경북 13.6p(70.6→84.2), 경남 12.4p(76.5→88.9), 대구 10.0p(70.8→80.8) , 제주 8.1p(82.4→90.5),강원 7.2p(71.4→78.6) , 세종 6.9p(81.3→88.2), 울산 4.4p(70.6→75.0) 등으로 상승했다.
주산연은 비수도권의 분양전망지수 개선과 관련해 "최근 수도권 인기 지역의 집값 상승 전환에 따른 기대감과 함께 정부가 발표한 리츠를 활용한 미분양 주택 해소 방안이 지방 분양시장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한편 이달 분양가격 전망지수는 전월대비 7.2p 상승한 114.3으로 나타났다. 이 부연구위원은 "러·우 전쟁,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과 지속적인 인건비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분양 물량 전망지수는 전월 대비 7.2p 상승한 107.2, 미분양 물량 전망지수는 9.9p 하락한 100.0으로 전망됐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5월 아파트 분양전망 지수 인천 등 상승… 서울은 하락
5월 아파트 분양전망지수와 전월 대비 변동치. <주산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