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오늘 푸틴의 `차르 대관식`, 30년 독재 새 역사 썼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오늘 푸틴의 `차르 대관식`, 30년 독재 새 역사 썼다
블라디미르 푸틴(사진)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취임식을 시작으로 임기 6년의 집권 5기 시대의 막을 올립니다. '차르(황제) 푸틴'이 현실화됐지만 미래는 불투명합니다.

취임식은 이날 정오 크렘린궁 대궁전 안드레옙스키 홀에서 열립니다. 푸틴 대통령은 차이콥스키 행진곡과 정오를 알리는 크렘린궁 종소리를 배경으로 입장한 뒤 헌법에 오른손을 올려 취임을 선서하고, 간단한 연설을 통해 새 임기의 포부를 밝힐 예정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역대 최고 기록인 87.28%라는 득표율로 당선됐습니다. 2000·2004·2012·2018년 대선을 이어 5선에 성공해 임기를 2030년까지 늘였지요. 보리스 옐친 전 대통령의 퇴진으로 권한대행을 맡은 1999년 12월 31일부터 총리 시절(2008∼2012년)을 포함해 러시아의 실권을 유지해온 푸틴 대통령은 집권 기간이 30년으로 늘면서 이오시프 스탈린 옛 소련 공산당 서기(29년)를 넘어서게 됐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2020년 개헌으로 2030년 대선에도 출마할 수 있습니다. 현재 막강한 권력을 쥐고 있는 만큼 법적으로 84세가 되는 2036년까지 정권을 연장해 사실상 종신집권에 나설 가능성도 열렸습니다. 이번 취임식이 '현대판 차르 대관식'으로 불리는 이유입니다.

2022년 2월부터 이어지는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 중에 새 임기를 시작하는 푸틴 대통령은 불안정한 대내외 상황과 제재로 인한 경제적 압박 속에서 내부 결집을 강화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대선 승리 직후 기자회견에서도 "러시아는 더 강하고 효율적이어야 한다"며 통합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드론이 점점 더 러시아 국경에서 먼 본토 깊숙한 곳으로 날아들고 전장에서 희생되는 젊은이 수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동요를 잠재우기 위해 민생과 사회복지 개선에 신경 쓸 것으로 보입니다. 최대 정적으로 꼽히던 알렉세이 나발니가 2월 옥중 사망하면서 정치적 반대파의 목소리는 잦아들었지만 언론과 인터넷 통제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러시아인을 하나로 묶을 '전통적 가치'를 중요시하는 푸틴 대통령은 애국 교육을 강화하고 대가족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성소수자를 배척하는 보수적 정책을 추진할 전망입니다. 풍부한 지하자원으로 서방의 강화되는 경제 제재에 맞서고는 있지만 고물가와 고금리, 환율 불안 등 해결해야 할 경제 현안도 집권 5기의 숙제입니다.

푸틴 대통령이 취임 후 친정체제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정부 개편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최대 관심사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직접 지휘하는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의 유임 여부입니다. 러시아군이 지난해 우크라이나군의 대반격을 막아냈고 지금까지 우세를 점하는 상황을 고려하면 유임 가능성이 높습니다.신냉전 전선은 더 선명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중러 밀착으로 한반도 안보 먹구름은 더 짙어질 공산이 큽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