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요안·김영한 숭실대 교수 정보통신 분야 저명 SCI 저널 최고 논문상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요안·김영한 숭실대 교수 정보통신 분야 저명 SCI 저널 최고 논문상 수상
신요안(왼쪽)·김영한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교수

신요안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교수(숭실대 학사부총장)와 김영한 교수는 정보통신 분야 저명 SCI 저널인 JCN(Journal of Communications and Networks)의 2024년도 최고 논문상 (2024 Best Paper Award)을 수상한다고 30일 밝혔다.

국제 최대 학회인 IEEE(Institute of Electrical and Electronics Engineers) 내 통신 소사이어티와의 협력으로 한국통신학회가 발행하는 영문 저널인 JCN은 해마다 지난 1년여간 제출된 논문들을 대상으로 논문상 선정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고 논문상을 시상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제1회 수상자를 배출한 데 이어 올해로 25회를 맞는다.

이번에 선정된 논문의 제목은 '6G R&D vision: Requirements and candidate technologies'로, 차세대 6G 이동통신 구현을 위한 비전과 후보 기술들에 대한 전망을 담았다. 신요안 교수는 "지금의 5G 이동통신과는 차원이 다른 지능화되고 초고속화된 시스템이 6G 이동통신으로 구현될 것이며, 이러한 비전을 위한 유력한 후보 기술들로서 인공지능, 테라헤르츠(THz) 전송, 지능형 반사 표면, 비지상(Non-Terrestrial) 네트워크 등이 적극 고려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상식은 IEEE 통신 소사이어티가 올해 6월 미국 덴버에서 개최하는 정보통신 분야 최고 권위 학술대회인 ICC(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munications)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