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의선 회장, `3대 車시장` 인도서 "글로벌 허브로 키울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3일 인도서 중장기 전략 논의
印정부 전기차 정책에 힘 입어
현지 생산·전동화 등 선점 나서
"특화 모델 개발·인프라 확충"
정의선 회장, `3대 車시장` 인도서 "글로벌 허브로 키울 것"
정의선(오른쪽 두번째)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3일(현지시간)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인도권역 현지 직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8개월여 만에 인도를 다시 찾아 미래 성장전략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소통에 나섰다. 인도가 글로벌 3위 자동차 시장인 데다 현지 정부 차원에서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강하게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정 회장은 현지화 전략을 기반으로 미래차 분야의 글로벌 핵심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현대차그룹은 현지 생산 시설 확장 등으로 연간 150만대의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되며, 올해부터는 전략 전기차종의 현지 생산을 개시하는 등 미래차 시장 선점에 본격 나선다.

정의선 회장, `3대 車시장` 인도서 "글로벌 허브로 키울 것"
정의선(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경영진들이 23일(현지시간)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타운홀미팅을 마친 후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인도 하리아나주 구르가온시에 위치한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에서 현대차·기아의 업무보고를 받고 양사 인도권역 임직원들과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작년 8월에 이어 8개월여 만이다.

현대차그룹은 생산능력 확대 등 인도를 대표하는 모빌리티 기업으로 새로운 도약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푸네에 20만대 이상 규모의 신공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아도 올 상반기 중 생산능력이 43만1000대로 확대된다.

푸네공장은 작년 GM으로부터 인수했으며, 현대차의 스마트 제조 시스템이 적용된다. 내년 하반기 완공되면 현대차는 첸나이공장(82만4000대)과 푸네공장을 주축으로 10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한다. 여기에 기아까지 포함하면 현대차그룹은 인도에서만 15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인도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한 전동화도 본격화한다. 현대차는 올 하반기 인도 첫 현지생산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 말 첸나이공장에서 SUV 전기차 양산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5개의 전기차 모델을 투입할 예정이며, 현대차 판매 네트워크 거점을 활용해 2030년에는 전기차 충전소를 485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기아도 내년부터 현지에 최적화된 소형 전기차를 생산하고, 다양한 전기차 모델을 순차적 공급에 나선다.

이와 관련 양사는 최근 인도 배터리 전문기업인 엑사이드 에너지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도 전용 전기차 모델에 현지 생산 배터리 탑재를 추진하고 있다. 전기차 원가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배터리를 현지화해 가성비가 중요한 인도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정의선 회장, `3대 車시장` 인도서 "글로벌 허브로 키울 것"
정의선(맨 뒤 오른쪽)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3일(현지시간) 올해 초 완공된 현대차 인도권역본부 델리 신사옥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은 업무보고를 받은 후 인도 현지 직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인도 시장에 특화된 전기차 개발과 전기차 인프라 확충을 통해서 전동화에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며 "전기차 보급이 본격화되는 2030년까지 인도의 클린 모빌리티를 선도할 것"이라고 방향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은 우리의 제품과 서비스로 사람과 사람을 안전하게 연결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라며 "인도의 다양한 계층을 지원할 수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함께 다음 세대를 위한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인도는 독립 100주년인 2047년까지 선진국으로 도약한다는 국가 비전 'Viksit Bharat(발전된 인도)@2047'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인도 정부는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30%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올해부터는 '최소 5억달러를 인도에 투자하고 3년 안에 전기차를 생산하는 업체에게 최대 100%인 수입 전기차 관세를 15%로 대폭 인하'하는 정책을 시행 중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