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업銀·日미즈호銀, 300억엔 커미티드라인 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IBK기업은행은 지난 22일 일본 도쿄 미즈호은행 본사에서 미즈호은행과 원화 3000억원·엔화 300억엔 규모의 상호 커미티드라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성태 은행장과 카토 마사히코 미즈호은행 은행장이 참석했다.

커미티드라인이란 약정한도 내 외화를 우선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계약이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유동성 경색 등 유사시에 사용되는 안정적인 외화조달수단 중 하나다.

미즈호은행과 원화·엔화 양방향 커미티드라인 계약 체결로 기업은행은 3000억원의 한도를 제공하고 미즈호은행으로부터 300억엔의 한도를 제공받는다. 계약기간은 1년이다. 만기 시점에 양측이 동의하면 1년 단위로 연장이 가능하다.

기업은행은 이번 계약으로 미 달러화, 호주 달러화, 일본 엔화까지 라인을 확보했다. 미화 환산 기준 약 7억달러의 커미티드라인을 보유하게 됐다.

김성태 은행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최근 중동 정세 불안으로 변동성이 커진 국제금융시장에서 보다 안정적으로 외화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중소기업의 수출입 거래 지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기업銀·日미즈호銀, 300억엔 커미티드라인 계약
지난 22일 일본 도쿄 미즈호은행 본사에서 열린 커미티드라인 계약 체결식에서 김성태(왼쪽) IBK기업은행장과 카토 마사히코 미즈호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기업은행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