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H공사, 아파트·전세사기주택 등 3951가구 매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H공사, 아파트·전세사기주택 등 3951가구 매입
울주택도시(SH)공사가 올해 반지하 주택과 신축 매입 약정 유형 외 기존 아파트, 전세 사기 주택 등 신규 유형을 추가해 약 4000가구를 매입한다.

SH공사는 23일 이런 내용의 주택매입공고를 내고 총 3951가구를 매입한다고 밝혔다.

SH는 당초 구축 반지하 주택을 그대로 매입하거나 매도자가 기존 주택을 철거하고 신규로 건설한 주택을 약정 후 매입하는 신축 약정 등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주택 매입 사업을 진행해 왔다. 이번 공고부터는 서울시민의 선호도가 높은 구축 소형 아파트 등 기존 주택을 매입하는 방식이 추가됐다.

SH공사는 지어진 지 15년 이내 기존 아파트 300가구 매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목표 미달 시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내진·화재 등 관리 방안을 마련한 뒤 15년을 넘긴 아파트도 매입 대상으로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세 사기 주택은 600가구 매입을 추진한다. 협의 매수 조건을 충족하는 경우 협의매수를 우선 추진하며, 협의매수 대상이 아닐 경우 경·공매 낙찰매입 기준으로 유관기관과 협의를 진행한 뒤 향후 별도 공고할 예정이다.

반지하 주택은 1589가구 매입 목표로 추진한다. 반지하의 경우 거주자에 대한 이주 및 주거 상향을 독려하기 위해 잔금 지급 이전에도 매도인 신청 시 임차인 임대보증금을 선지급할 계획이다.

신축 매입 약정은 712가구로 신축 매입 약정 방식에 신규 유형인 청년(기숙사) 유형을 도입해, 도심지 내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임대형 기숙사의 공급 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매입 기준과 절차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SH공사 누리집에 게시한 유형별 매입공고문이나 5월8일 예정인 '매입 주택 사업 설명회'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