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지하철역 27곳서 `찾아가는 무료 노동상담` 진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지하철역 27곳서 `찾아가는 무료 노동상담` 진행
2024 서울시 '찾아가는 지하철 노동상담' 안내 포스터.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성수역·신림역·종로3가역 등 주요 지하철 역사 27곳에서 직장인 퇴근 시간대에 '찾아가는 지하철 노동상담'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찾아가는 지하철 노동상담은 서울노동권익센터·시 노동자지원센터 소속 공인노무사가 직접 지하철 역사로 찾아가 일하는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일대일로 상담하는 방식이다. 상담비는 무료다.

이를 통해 휴가 사용, 계약서 작성 등 노동법에서 마땅히 보장돼야 하는 노동자 권리부터 임금 체불, 부당해고, 직장내 괴롭힘 같은 노동권 침해까지 일하다 겪을 수 있는 억울한 일에 대해 모두 상담할 수 있다.

상담은 2호선 을지로입구·구로디지털단지·선릉·합정역과 1·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등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밀집한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이달부터 연말(일부역은 11월)까지 운영한다.


서울시는 5월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을 맞아 29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를 대상으로 '세무 상담·종합소득세 신고 지원' 사업도 벌인다. 서울노동권익센터와 도심권·동남권 시 노동자종합지원센터에 상주하는 관련 세무사가 진행한다. 종합소득세 신고 방법부터 절세 방법 등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센터별로 상담일과 시간을 확인하고 방문하면 된다. 전화 상담도 가능하다. 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노동자를 위해 '찾아가는 세무상담'도 진행한다. 상담은 대리운전·퀵서비스 기사 등 플랫폼 노동자가 많이 찾는 이동노동자쉼터 5곳과 서울노동권익센터 금천 사무실, 지하철 5호선 장한평 역 등지에서 이뤄진다.
송호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서울시민의 노동 권익개선을 위해 필요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