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 녹색기술, 中에 수출…폐플라스틱 열분해설비 등 241억 규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 녹색기술, 中에 수출…폐플라스틱 열분해설비 등 241억 규모
산둥성 녹색기술설명회 및 수출상담회 모습. 사진 환경부

환경부는 이달 8일부터 13일까지 중국 현지에 녹색산업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폐플라스틱 열분해설비 등 241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장개척단은 국내기업들과 △제6회 한중 녹색산업박람회 △한중 환경산업 협력 토론회(포럼) △산둥성 및 허베이성 녹색기술 설명회 △수출 상담회 등을 통해 국내 녹색기술의 현지 홍보 및 영업 활동을 펼쳤다.

동행한 국내 기업은 ㈜과학기술분석센타, ㈜대명에스코, ㈜블루윈, ㈜CK월드, ㈜에코젠, ㈜에코크레이션, ㈜연합안전컨설팅, 정우이엔티(주), 창성엔지니어링(주), ㈜TNE Korea 등 10개사다.

이 중 에코크레이션은 중국 대련시 폐플라스틱 처리를 위한 열분해 설비 12기, 240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올해 5월 중에 체결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달 말에 렁쇄펑(冷雪峰) 대련시 부시장이 ㈜에코크레이션 국내 사업장(인천 서구 소재)을 방문할 예정이다.


과학기술분석센타는 하이난성 청마이현공업단지 내 악취측정장비 18개(악취모니터링사업)에 대한 1억4000만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환경부는 산둥성 생태환경청, 허베이성 무역촉진위원회와 환경협력회의를 갖고 △기술교류 및 교환연수 지속 추진 △한-산둥성 교류협력 20주년 행사(2025년 예정) △허베이성 한단시 대기 개선을 위한 국내기업의 진출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환진 환경부 글로벌탑녹색산업추진단장은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여하는 10개사에서 총 177건, 약 5억2000만 달러 규모의 사업 상담을 진행해 향후 가시적인 수출 성과를 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기업의 해외 수주·수출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