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상목 "중동사태 모니터링 철저히…범정부차원 즉각 대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재부, '제2차 대외경제자문회의' 개최
최상목 "중동사태 모니터링 철저히…범정부차원 즉각 대응"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외경제자문회의를 주재, 중동 및 에너지 전문가와 함께 중동사태의 전망과 국내경제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기재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23일 "최근 이스라엘-이란 사태로 인해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세계 정치·경제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이라며 "중동발 불확실성이 우리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동 및 에너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차 대외경제자문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박현도 서강대 교수와 정준환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 장지향 아산정책연구원 중동센터장, 성일광 고려대 교수가 참석했고 중동사태의 영향과 전망, 대응책 등을 논의했다.

대외경제자문회의는 최근 급증하는 전세계(글로벌)적인 불확실성에 대응해 국내외 관련 전문가들로부터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올해 도입한 '비상설 회의체'다. 이달 4일 열렸던 제1차 자문회의에서는 글로벌 경제현안 및 우리의 대외정책 방향 등이 논의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중동 사태는 이스라엘-하마스간 분쟁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이스라엘-이란 간 직접 충돌이 벌어지며 세계경제에도 매우 큰 불확실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면밀한 동향파악과 영향 등에 대한 점검을 당부했다.
최 부총리는 전문가들에게 지속적인 소통을 제안하면서 "중동 사태 진행상황과 시장동향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며 우리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발생하지 않도록 범정부차원에서 밀도 있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