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변화 시도하는 尹대통령에 냉담한 野…與 일각서도 쓴소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변화 시도하는 尹대통령에 냉담한 野…與 일각서도 쓴소리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참패 이후 정무형 인선을 추진하고, 언론·야당과의 '소통'을 시도하고 있지만 야당의 반응은 냉담하다. 여당 일각에서도 부족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 자신이 안 바뀌고 옆에 있는 참모만 바꿔서 무슨 변화가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참모를 바꾸는 것보다 대통령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총선 결과가 나온 뒤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전 비서실장, 대통령실 수석 급 참모진이 사의를 표명하자 전날인 22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홍철호 전 의원을 정무수석을 임명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비서실장·정무수석 인선을 직접 발표했을 뿐 아니라 현장에서 기자들에게 즉석 질의응답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야당은 이 정도 변화로는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홍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채상병 특검법'(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을 받아들이는 것이 변화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과 여당이 채상병 특검법의 국회 통과에 협조하지 않으면 총선 민의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고, 나아가 더 큰 국민적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며 "특별검사를 통해, 또 필요하다면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으로 왔을 때도 당정관계가 달라질 것이라 기대했는데 결국 안 달라졌다"면서 "그것과 마찬가지로 대통령이 안 바뀌는데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대통령과) 좀 다른 결의 사람들이라 해서 얼마나 달라질까 이런 의심과 우려의 시선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달라지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첫 번째가 인사, 두 번째가 정책기조"라며 "정진석 비서실장이 인사의 첫 포석이었는데, 어떤 야당도 환영하지 않고 있다. 뭐가 달라졌다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동학 전 최고위원은 "정 신임 비서실장은 친일 관련 발언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자 명예훼손 등 논란이 있다"며 "윤 대통령은 '범죄 혐의자랑 만나지 않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이라고 방송에서 얘기했는데 국민들 앞에 설명이 있어야 한다. 그 설명이 없으면 야당에서는 당연히 협치 시그널을 읽기 어렵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윤 대통령이 정식 기자회견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이 1년 5개월 만에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한 것에 "보기 좋았다"고 평가하면서 "이제야말로 정식 기자회견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나름대로의 소회나 잘못했던 점들에 대한 자기반성을 하고, '앞으로는 국정을 어떤 방향으로 운영하겠다' 청사진을 내놓고 (해야 한다)"며 "사실 여당이 하는 일이 그것"이라고 부연했다.

김웅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무너지게 된 가장 근본적 원인은 전당대회로 뽑은 당 대표를 대통령 지시로 내쫓은 것과 당심 100%로 전당대회 룰을 급조해 대통령 사당으로 만든 것이다. 두 가지를 주도한 사람이 바로 정 실장"이라며 "(정 실장 인선은) 지난 2년처럼 일방통행을 고집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일침했다. 낙선자들이 줄줄이 대통령실 참모로 발탁되는 것도 여당에는 부담이다. 정 실장과 홍 수석 모두 이번 총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시민사회수석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전광삼 전 시민소통비서관 역시 총선의 공천 탈락자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변화 시도하는 尹대통령에 냉담한 野…與 일각서도 쓴소리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