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나라빚에 13조 더 얹어야"… 윤재옥, 이재명에 요구한 것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나라빚에 13조 더 얹어야"… 윤재옥, 이재명에 요구한 것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23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대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한마디 했습니다. 바로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회담 주요 의제로 전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이 아닌 물가 대책 등 현안에 집중해달라는 것이었는데요.



윤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장바구니 물가 대책 등 시급하면서도 국민의 피부에 와닿는 현안에 집중한다면 첫 영수회담의 의미가 더 살아날 것"이라며 "온 국민이 여야 협치와 민생고통이 해결되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각계서 영수회담 환영하나 전국민 25만원 지원금엔 우려

민주노총마저 후과 고려치 않는 포퓰리즘 정책이라 질책




윤 권한대행은 "지금 무리하게 재정을 풀게 되면 그만큼 인플레이션 탈출을 늦춰 국민의 물가 고통을 연장하게 될 것이라는 게 대다수 경제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지적했는데요



윤 권한대행은 "국가 채무가 1127조원을 기록한 가운데 올해 국채 이자 상환액만 27조원에 달하고 내년 만기가 돌아노는 국채는 처음 100조원을 돌파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장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판인데 민주당 주장대로라면 현재 나랏빚에 13조원을 더 얹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권한대행은 또한 "이 돈을 갚을 책임은 결국 청년과 미래 세대가 지게 된다. 정치권이 자라나는 세대에게 책임을 전가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과연 이번 영수회담을 통해 여야 협치와 민생 고통이 해결되는 계기가 만들어지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정용석기자 kudlj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