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상서 잠수함 훈련"…한화시스템 도산안창호함 전술훈련장 국산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상에 해양·수중 전술환경 100% 모사
한화시스템이 도산안창호급 잠수함(KSS-III Batch-I)의 모의 훈련을 위한 전술훈련장 구축 작업을 지난달 말 마치고 본격 운용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잠수함 전술훈련장이 순수 우리 기술만으로 국내에 성공적으로 개발·구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화시스템은 시공간적 제약 없이 육상에서 훈련할 수 있는 전술훈련장에 대한 필요성이 요구돼 이번 전술훈련장 구축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술훈련장은 도산안창호급 잠수함 항해·전술 훈련이 지상에서도 가능하도록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훈련실, 통제실, 강평실 등 여러 공간으로 나뉘어 구성됐으며, 잠수함 내부와 한반도 주변 해양·수중·음탐 환경을 그대로 재현했다.

훈련실은 함정 전투체계(Combat Management System)를 운용하는 다기능 콘솔, 항해 콘솔 등 실제 도산안창호함에 탑재되는 장비들이 전투지휘실과 동일하게 구성·배치됐다.

한화시스템은 소나(음파탐지기) 신호를 포함한 함정에 탑재된 센서, 무장 등의 시뮬레이터도 전장 상황을 100% 모사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구축된 전술훈련장은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AI 알고리즘이 자함(自艦)의 추적·회피를 판단 후 예측 불가능하고 다면적인 기동·교전 상황을 제공한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개소한 전술훈련장이 성능개선이 쉽게 가능하도록 설계돼 미래에 개발될 다양한 형태의 잠수함에 대해서도 우리 해군들의 잠수함 항해·운용 역량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도현 한화시스템 지휘통제사업부문 사업대표는 "국내 최초로 장보고-III 사업 잠수함의 전술훈련장을 성공적으로 구축해낸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진행될 후속 잠수함의 전술훈련장 구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해군 훈련능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유럽·동남아 등 다양한 국가로의 잠수함 전투체계와 전술훈련장을 함께 공급하는 패키지 수출 활로 또한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지상서 잠수함 훈련"…한화시스템 도산안창호함 전술훈련장 국산화
지난달 28일 열린 도산안창호급 전술훈련장 개장식. (왼쪽에서 3번째) 박도현 한화시스템 지휘통제사업부문 사업대표, (4번째) 강정호 해군 잠수함사령부 소장(잠수함사령관). 한화시스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