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코프로그룹, 전 임직원에 `RSU` 지급…연봉 최대 20%까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코프로그룹이 올해부터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을 전 임직원에게 지급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에코프로그룹은 지난 2022년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RSU를 지급하기로 결정해 올해부터 지급을 시작한다. RSU는 주가와 행사가격의 차액을 가져가는 스톡옵션과 달리 회사가 보유한 자사주를 무상으로 직접 양도하는 방식의 주식 인센티브 제도다.

지급 대상은 2022년 9월 재직 기준 총 2706명이다. 지급되는 주식 수는 직급과 근속연수, 연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당시 연봉의 15~20% 수준으로 책정했다. 올해 10월 22일에 50%, 내년 10월 22일에 나머지 50%가 지급된다.

상장사 임직원에게는 상장 주식을, 비상장사에는 상장 모기업의 주식을 지급할 계획이다. 비상장사인 에코프로이엠의 경우 상장 모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주식을 받는 식이다. 상장사뿐 아니라 비상장 가족사 임직원에게도 RSU를 모두 지급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1998년 벤처기업으로 출발한 에코프로그룹은 지난해 말 기준 자산 7조5000억원, 매출 7조2000억원, 임직원 3300명, 수출 10만톤을 넘어서는 글로벌 소재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이에 대해 에코프로 관계자는 "성장 뒤에는 가족사 전 임직원의 노력이 뒷받침됐다고 보고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RSU를 지급하기로 했다"며 "모든 임직원이 또 다른 성장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이루기 위해 도전하는 문화를 조성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에코프로그룹, 전 임직원에 `RSU` 지급…연봉 최대 20%까지
에코프로 본사 전경. 에코프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