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스타, 네이버 제치고 자주 사용한 앱 `2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이 1분기 한국인이 '자주 사용한 앱' 순위에서 네이버와 유튜브를 제치고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를 중심으로 하는 인스타그램 인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23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인스타그램의 1분기 월평균 실행 횟수는 약 149억3374만회로 카카오톡(727억108만회)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인스타그램의 실행횟수 증가 폭은 35.9% 증가했다. 인스타그램의 실행 횟수는 지난해 1분기 109억8954만회로 카카오톡, 네이버, 유튜브에 이어 4위였지만 작년 4분기 137억373만회로 급증하며 유튜브를 뛰어넘어 3위로 올라선 뒤 올 1분기에는 네이버까지 제치고 2위로 등극했다. 이는 MZ세대를 중심으로 하는 젊은 층이 인스타그램을 자주 실행하고, 실행 후에도 오래 머무르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스타그램이 숏폼 서비스 '릴스'를 도입하면서 사용자 수와 사용 시간, 실행 횟수 등이 크게 늘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앱을 의미하는 월간활성이용자(MAU) 부문에서는 카카오톡이 4825만명으로 1위를 지속했다. 그 뒤로는 유튜브(4666만명), 네이버(4391만명), 쿠팡(3027만명), 네이버지도(2676만명), 인스타그램(2427만명)로 1년 전과 변함 없는 순위를 기록했다. 앞서 또다른 앱 분석 플랫폼인 모바일인덱스는 유튜브가 지난해 12월부터 MAU 순위에서 카카오톡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고 집계한 바 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인스타, 네이버 제치고 자주 사용한 앱 `2위`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