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논설실의 서가] 노화를 피하고 건강하게 오래 사는 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질병 해방
피터 아티아·빌 기퍼드 지음/이한음 옮김/부키 펴냄
[논설실의 서가] 노화를 피하고 건강하게 오래 사는 법


확실히 인간의 수명이 늘어났다. 노화의 속도를 늦춘 덕분이다. 인간은 죽음을 이길 순 없지만 노화의 속도는 해볼 만한 게임이 됐다. 저자는 스탠퍼드 의대 의학박사로서 세계적인 장수의학 권위자다. 노화와 만성 질환을 집중 연구해왔다. 저자는 치매, 암, 당뇨병, 심장병 등 만성 질환과 노화는 늦추고, 막고, 심지어 되돌릴 수 있다고 단언한다. 10년에서 수십 년 더 젊고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이다.

단, 전제 조건이 있다. 우리의 마인드셋과 의학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어야만 한다. 기존 현대의학인 '의학2.0'은 질병 진단 후 사후 대처라는 접근법이다. 이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 병에 걸리기 전에 최대한 일찍 예방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곧 사전 대응 의학인 '의학3.0'으로 나아가야 한다. 만성 질환은 중년이 아니라 20·30대, 심지어 10대 때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바꿔야 할 의학접근법은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적용하는 '표준 지침'이 아닌 개인 맞춤형 '정밀 의학'이다. 사람의 심신은 다 다르다. 동일한 문제와 특성을 지닌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러한 목표와 전략 아래 저자는 과학적으로 엄밀히 검증된 운동, 영양, 수면, 정서 건강을 최적화하는 전술과 도구, 기법을 제시한다. 몸과 마음 건강까지 아우르는 저자의 제안은 단지 오래 사는 것을 넘어 더 젊고, 활기차고, 건강하게 잘 사는 법을 일깨우는 인생 지침서다.저자는 우리가 인생이란 배의 승객이 아니라 선장이어야 한다며 사고의 이동을 주장한다. 수동적으로 진단 후 병원에 치료를 일임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사전에 병의 싹을 자르는 일에 나서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것이 만성 질환 시대를 사는 우리의 올바른 자세라는 것이다. 이규화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