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병규 우리은행장 "소소한 자원순환활동으로 탄소중립 실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은행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으로 이산화탄소 210톤 감축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으로 오는 5월 24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은 E-순환거버넌스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함께 한다.

우리은행은 캠페인 기간 동안 본점과 영업점, 가정에서 발생하는 폐 전기·전자제품을 E-순환거버넌스에 기부한다. 특히 본점에 충전선과 보조배터리 등 소형 폐 전기·전자제품 수거함을 설치해 임직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한다. E-순환거버넌스는 이를 수거해 분해한 다음 재활용이 가능한 부품과 고철을 별도로 구분해 자원재생, 폐기물 감축 등 자원순환을 촉진한다.

우리은행은 사용기한이 지난 ATM 254대와 업무용 전산기기 3106대, 업무용 가전제품 50대 등을 E-순환거버넌스에 기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10톤가량의 이산화탄소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이는 소나무 1503그루를 심는 것과 비슷한 효과다.

또 우리은행은 책상과 서랍장 등 사용하지 않는 사무용 가구를 수리해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운영하는 '자원多잇다' 프로그램을 통해 취약계층에게 무상으로 기증할 계획이다.

조병규 행장은 "일상에서 실천하는 소소한 자원순환 활동이 2050 탄소중립 달성을 향한 큰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우리은행은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자원을 가치 있게 비우고 재활용하는 업사이클링을 지속 실천하겠다"고 말했다.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조병규 우리은행장 "소소한 자원순환활동으로 탄소중립 실천"
22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Be us for Earth!' 캠페인에서 조병규(가운데) 우리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