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분기 서울 상업부동산 시장 규모 3.8조…전년 동기 대비 12%↑"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분기 서울 상업부동산 시장 규모 3.8조…전년 동기 대비 12%↑"
CBRE 코리아 제공

올해 1분기 서울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했다. 대형 오피스 거래가 늘어 오피스 시장은 전체 시장 규모의 73.5%를 차지했지만, 물류 시장 투자는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 코리아가 발표한 '2024년 1분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상업용 부동산 투자 시장 규모는 3조803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했다.

이 기간 상업용 부동산 투자 중 오피스 거래는 약 2조7943억원으로 전체 시장 규모의 73.5%를 차지했다. 강남권역과 도심권역의 대형 자산 거래 완료로 지난해 동기 약 1조401억원 대비 2.5배 이상 투자 규모가 증가했다.

물류 시장은 전체 시장 규모의 15.5%로 작년 동기 대비 70% 하락한 약 5918억원을 기록했다. 그 외 호텔 약 2280억원(6%), 리테일 약 1896억원(5%)의 거래가 확인됐다.

1분기 오피스 시장 주요 거래로는 강남권역에서 코람코자산신탁이 미국계 블랙스톤 소유의 아크플레이스를 7920억원에 매입했으며, 침구업체 알레르망이 T412를 한화자산운용으로부터 약 3280억원에 매입해 사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도심권역에서는 이지스자산운용이 신규 PFV 설립을 통해 메트로타워와 서울로타워를 각각 4160억원, 3100억원에 매입해 향후 밀레니엄 힐튼 부지와 통합하여 대규모 복합시설로 재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 외 퍼시픽자산운용은 동양생명을 전략적 투자자(SI)로 유치해 케이스퀘어시티를 3070억원에 인수했다.


서울 A급 오피스 시장의 임대료 상승세는 1분기에도 이어지고 있다. 명목임대료는 ㎡당 3만6390원으로 추가 상승했고, 평균 실질임대료 역시 ㎡당 3만4401원으로 상승했다. 공실률은 여의도권역의 대형 프라임급 자산인 TP타워가 준공되면서 4분기 평균 1.5%에서 올해 1분기 2.9%로 일시적으로 상승했다.
물류 시장은 2023년 4조7106억원으로 역대 최대 거래 규모를 보였으나, 공급 리스크가 대두하면서 선택적인 투자 활동으로 올해 투자 규모가 대폭 하락했다. 1분기에는 총 12개의 신규 A급 물류센터가 약 65만㎡ 규모로 준공됐다. 올해 예정 공급량의 약 16%가 수도권 A급 물류 시장에 신규 공급됐다.

최수혜 CBRE 코리아 리서치 총괄 상무는 "서울 오피스의 평균 공실률은 일시적으로 상승했으나 작년 대부분의 면적이 선임차 완료된 점을 감안하면 2분기 이후 임차인의 입주와 함께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오피스 시장의 연중 임대료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올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이후 금리 인하 지연 가능성이 거론되며 투자 시장의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가운데 개발 자산의 선매입 활동도 꾸준히 관찰되면서 오피스 자산을 중심으로 우선적인 회복세가 관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