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직접 소개 "여야 등과 원만히 소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대통령,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직접 소개 "여야 등과 원만히 소통"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직접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신임 비서실장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발탁하고 직접 인선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인선 브리핑에 직접 참석해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은 소개가 필요없을 정도로 잘 아실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한국일보에서 15년간 기자로서 근무했고, 정치부에서 국회 출입을 많이 하고 워싱턴 특파원도 하고 논설위원을 하다가 나왔다. 2000년에 16대 국회에 진출해 5선 국회의원을 했고 (이명박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해 당에서도 비상대책위원장과 공천관리위원장을 했고, 국회 부의장과 사무총장 같은 국회직도 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우리나라 정계에서도 여야 두루 아주 원만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들뿐만이 아니라 내각, 당, 야당, 또 언론과 시민사회 이런 모든 부분에서 원만한 소통을 하면서 직무를 잘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비서실장 인선을 윤 대통령이 직접 한 것은 당선인 때 김대기 초대 비서실장을 초대한 뒤로 2번째다. 이관섭 전 비서실장 인선 발표는 전임인 김대기 전 비서실장이 했다.

정 신임 실장은 "어깨가 많이 무겁다"며 "선거 끝난 지가 얼마 안 돼서 사실 좀 지쳐있는 상태인데 여러 가지로 여소야대 정국 상황이 염려가 되고 난맥이 예상된다. 이 어려운 시점에서 윤석열 정부를 돕고 또 윤 대통령을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저의 책임이라고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 실장은 이어 "저는 윤 대통령에게 정치에 투신하라고 권유를 했던 사람이고 윤석열 정부 출범에 나름대로 기여했던 사람이다. 어쨌든 이런 어려움을 대통령과 함께 헤쳐나가는 것이 제가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저는 생각을 했다"면서 "윤 대통령이 더 소통하고 통섭하고 또 통합의 정치를 이끄는 데 제가 미력이나마 잘 보좌해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아울러 "옛날에 삼봉 정도전 선생이 국가를 경영하면서 백성을 지모로 속일 수 없고 힘으로 억누를 수는 더더욱 없다라고 얘기했다. 600년된 왕조 시대에도 국민을 바라보는 눈높이가 그랬다"며 "지금은 공화국 아니냐.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대통령에게 객관적인 관점에서 말씀을 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언론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정 실장은 "제가 1985년부터 1999년까지 한 15년 일선 기자로 근무를 했고 사회부 기자, 정치부 기자, 논설위원, 특파원 하면서 주로 외근 기자를, 취재기자를 많이 했다. 국회 출입을 꽤 오랜 기간 했고. 그래서 지금도 우리 언론인들 보면 늘 가까운 가족을 만난 것 같은 친근감이 든다"면서 "제가 비교적 언론 친화적인 사람이다. 그러니까 제가 (취재진들의) 전화를 다 응답을 못 하더라도 여러분들과도 자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고, 21대 국회에서는 부의장을 역임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22대 총선에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서울 성동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한국일보 기자 출신이다. 16대 총선 충남 공주연기에서 처음 당선됐다. 내무부 장관을 지냈던 고 정석모 전 의원이 부친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