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尹대통령 "이재명 대표 얘기 들으려 초청…의제 제한 없이 의견 나눌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소개 후 질의응답
지난해 5월 이후 거의 1년 만의 언론과 직접 소통
[속보] 尹대통령 "이재명 대표 얘기 들으려 초청…의제 제한 없이 의견 나눌 것"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직접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과 관련해 "제가 이 대표를 용산으로 초청했기 때문에 이 대표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볼 것"이라며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얘기를 나눠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인선을 발표한 뒤 진행한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언론과의 질의응답에 나선 것은 지난해 5월 용산 어린이정원에서 가진 언론인 간담회 자리 이후 거의 1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 대표와의 회동에 오를 의제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려고 (이 대표를) 초청했다기보다 이 대표의 얘기를 많이 들어보려고 그렇게 해서 용산 초청이 이뤄진 것"이라며 "여야가 그동안의 입장을 보면 많이 극명하게 차이가 났지만, 일단 서로 의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들을 좀 찾아서 국민들 민생 안정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좀 하자는 그런 얘기를 서로 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 아직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쨌든 저는 듣기 위해서 (이 대표를) 초청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참모들에게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국민들께 친근하게 다가가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아침 신문기사를 보니까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이렇게 딱 나왔는데. 사실 그것은 대외적인 것보다 우리 용산 참모들에게 앞으로 이제 메시지라든지 이런 걸 할 때 평균적인 국민들이 이해하고 알기 쉽게 그렇게 하자는 뜻"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제가 지난 2년 동안 중요한 국정과제를 정책으로써 설계하고 또 집행하는 쪽에 업무의 중심이 가 있었다고 할 수 있다"며 "그런데 이제 어느 정도 우리가 나가야 될 방향, 정책 이런 것들은 세워져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더 다가가서 우리가 나가는 방향에 대해서 더 설득하고 소통하고 또 이러한 정책 추진을 위해서 여당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야당과의 관계도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 데 주력을 하겠다는 그런 뜻으로 이해를 해 주시면 되겠다. 그렇기 때문에 정진석 전 국회 부의장을 비서실장으로 모신 것"이라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