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지오센트릭, 원가·부산물 줄인 `생분해성 플라스틱` 기술 확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지오센트릭이 적은 비용으로 화학 부산물까지 최소화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PLA) 원료인 '젖산'을 만드는 신기술을 확보했다.

SK지오센트릭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진이 젖산 생산을 위한 미생물 발효방법을 개발해 한국생물공학회로부터 우수기술연구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술은 미국 기업만 상업화에 성공했을 정도로 기술 장벽이 높은데 이번에 독자적인 방식으로 구현했다.

연구진은 산에 강한 특수 미생물을 선별하고 독자적인 미생물 촉매기술을 활용해 중화제 사용량을 줄인 젖산 생산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부산물 처리에 따른 환경부담과 처리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PLA는 매립 시 3~6개월 내 자연분해되는 지속 가능한 소재다. 분해에만 500년 이상 걸리는 석유화학 물질(에틸렌) 플라스틱을 대신해 최근에는 카페의 일회용 포크, 농사용 비닐, 의료도구 등이 PLA 제품들로 대체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이머전리서치는 2019년 15억400만달러였던 세계 PLA 시장규모가 2032년 138억9109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연 평균 성장률은 18.5%에 이른다.

SK지오센트릭은 이번 연구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경제성을 갖춘 사업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각 국의 생분해 소재 지원책이 확대되는 가운데 농업, 운송, 의료, 포장 등 PLA의 쓰임새가 늘고 있어 이번 성과가 향후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지오센트릭 관계자는 "지난 한 세기 동안 인류 생활을 편리하게 해주었던 플라스틱은 이제 환경의 지속성 또한 고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이번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세계 PLA 시장에서 SK이노베이션 계열의 경쟁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지오센트릭, 원가·부산물 줄인 `생분해성 플라스틱` 기술 확보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지난 18일 열린 '2024 한국생물공학회 춘계학술발표대회'에서 박재연(오른쪽)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PL이 박경문 한국생물공학회 회장으로부터 우수기술연구상을 받고 있다. SK지오센트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