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옵스나우, 美서 신제품 출시…글로벌 CMP 시장 공략 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옵스나우, 美서 신제품 출시…글로벌 CMP 시장 공략 개시
옵스나우가 미국에 선보인 CMP 화면 캡처. 옵스나우 제공

옵스나우는 미국시장에 초점을 맞춘 CMP(클라우드관리플랫폼) 신제품을 현지에 출시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확장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옵스나우는 2016년 국내 최초로 멀티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을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2700여 곳의 고객을 확보했다. 그간 쌓아온 가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먼저 미국시장에 특화된 CMP를 자체 개발해 선보였다.

옵스나우의 미국시장 공략 키워드는 '자동 비용절감(AutoSavings)'이다. AI·ML(인공지능·머신러닝) 모델 기반으로 사용자 클라우드 사용패턴을 분석, 최적의 예약 인스턴스를 자동으로 구매·판매할 수 있다. 사용자 개입 없이 최대 65%의 비용을 자율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옵스나우에 따르면 고객은 복잡한 가격체계를 이해하거나 비용절감 전담인력을 배치할 필요 없이 5분 내 완료되는 온보딩 절차만 거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회사는 성과 기반 요금모델을 토대로 고객의 비용절감액에 대해서만 수수료를 부과하고 그 외 기능들은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미국시장 진출과 함께 옵스나우는 BI(브랜드아이덴티티)와 브랜드 컬러도 개편했다. 클라우드 비즈니스의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를 담았고 가독성도 높였다. 회사는 미국 현지에 전담인력을 두고 관계사인 베스핀글로벌 미국법인과 협력하며 미국시장 판로를 확대해간다는 방침이다.

박승우 옵스나우 대표는 "멀티클라우드 관리와 자동 비용절감을 모두 지원하는 CMP는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미국시장에서 성공적인 출발과 성장을 기대하며, 글로벌 CMP기업으로 우뚝 서리라 확신하고 있다. 향후 중동·동남아 등으로 확장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