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화학·SK지오센 `차이나플라스 2024` 참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서 23일부터 4일간 진행
LG화학과 SK지오센트릭이 이달 23일부터 4일간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24'에 참가해 글로벌 고객 사로잡기에 나선다.

LG화학은 차이나플라스 2024에서 '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제품'을 테마로 친환경 소재와 자동차·생활 분야의 고부가 전략 제품을 고객에게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차이나플라스 2024는 아시아 최대 플라스틱 전시회로 전세계 40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이번 전시회에서 국내 기업 중 최대 규모인 400㎡ 부스에 60종이 넘는 제품을 전시한다. 특히 친환경 제품을 전체 제품의 40%이상으로 구성했다. 고객과의 소통을 위한 9개의 전용 회의실과 비즈니스 라운지도 운영한다.

제품이 전시되는 'LET제로존'에는 땅에 묻으면 6개월 내 자연 분해되는 소재인 컴포스트풀, 바이오 원료로 만든 플라스틱(PLA), 폐플라스틱을 원유 상태로 재활용한 열분해유 플라스틱, 기계적 재활용(PCR) 제품 등을 전시한다. '모빌리티존'에는 독자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품질을 갖춘 배터리 소재인 탄소나노튜브(CNT),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적용된 전기차 배터리와 충전기 등의 제품을 선보인다. '리빙존'에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만든 CO2플라스틱(PEC) 소재, 친환경 발효 공정으로 만든 3HP 제품 등을 전시한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끊임없이 혁신하는 LG화학의 친환경 고부가 전략제품으로 글로벌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SK지오센트릭도 이날 차이나플라스 2024에서 에틸렌 아크릴산(EAA)을 비롯해 아이오노머, 경량화 소재 등 고부가 미래 화학제품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EAA는 포장재용으로 주로 쓰이는 고부가 화학제품으로 다양한 분야에 활용성이 높아 글로벌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지오센트릭은 2017년 미국과 스페인의 EAA 공장을 인수했다. 중국에는 세번째 EAA 공장을 건설 중에 있다.

SK지오센트릭 관계자는 "재활용 종이포장, 친환경 캔코팅, 배터리용 접착소재 등에 사용되는 고산성 EAA는 전 세계 기업 중 SK지오센트릭만이 차별화된 생산기술을 가지고 있다"며 "글로벌 고객이 찾는 프리마코 등 고부가 화학제품 포트폴리오를 계속해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또 SK지오센트릭은 라이프스타일솔루션 섹터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량 감소, 플라스틱 대체 기술을 뜻하는 '3R 솔루션'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기존 금속이나 플라스틱보다 가벼우면서 강도를 높인 차량용 경량화 소재 'UD tape' 뿐 아니라 가전제품, 의료기기, 자동차 부품 등에 쓰이는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과 고부가제품인 로트릴(LOTRYL)도 볼 수 있다.

SK지오센트릭은 고객과의 소통기회 확대를 위한 기술 세미나도 개최한다. 70여개 고객사와 기관 등을 대상으로 SK지오센트릭의 기술력과 사업역량을 소개한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올해 차이나플라스는 SK지오센트릭의 고부가 제품 경쟁력을 글로벌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고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LG화학·SK지오센 `차이나플라스 2024` 참가
이달 2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차이나플라스 2024'에 전시될 LG화학의 부스 조감도. LG화학 제공.

LG화학·SK지오센 `차이나플라스 2024` 참가
이달 2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차이나플라스 2024'에 전시될 SK지오센트릭의 부스 조감도. SK지오센트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