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은퇴자 10명 중 8명 소득공백 준비 못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험硏 "퇴직연금·개인연금 등 사적연금 활용 필요"
은퇴 후 소득공백을 완화하기 위해 퇴직연금, 개인연금, 주택연금 등 사적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비은퇴자 10명 중 8명이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에 대해 준비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병국·변혜원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이 21일 발표한 '소득 크레바스(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에 대한 인식과 주관적 대비' 보고서에 따르면 비은퇴자 중 81.3%가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이 걱정은 되지만 아직 준비는 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60세 미만 전국 성인남녀 1508명을 대상으로 한 결과이다.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에 대해 잘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은 12.0%에 그쳤으며, 응답자 중 6.7%는 준비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우리나라는 국민연금제도의 재정 지속성 확보를 위해 노령연금 정상수급 개시 연령을 2013년부터 2033년까지 만 60세에서 5년마다 1세씩 상향 조정하고 있다. 이에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953년 이후 출생자부터 기존 60세에서 61세로 노령연금 정상수급 개시 연령이 상승했다. 1969년 이후 출생자는 노령연금 정상수급 개시 연령이 65세가 될 예정이다.

한국경제인협회에 따르면 중장년층의 주된 일자리 은퇴 연령이 50대 초반에 머물러, 노령연금 정상수급 연령 상향 조정으로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이 더욱 길어질 수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은퇴자들이 예상하는 은퇴 후 주된 소득원 1순위는 국민연금이었다. 대부분 정상수급 개시 연령에 연금을 수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연구원은 이 같은 흐름에 따라 은퇴 후 소득공백 심화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응답자들(중복응답)은 은퇴 후 주된 소득원으로 국민연금(46.9%), 예금·적금·저축성보험(16.1%), 퇴직연금(8.9%), 주식·채권(8.7%), 개인연금(8.6%), 부동산(7.1%) 등 순으로 응답했다. 국민연금의 경우 응답자의 75.5%가 원래 정해진 국민연금 수령연령에 연금을 받기 시작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구원은 대다수 응답자들이 은퇴 후 소득공백 기간에 대한 인식과 대비 수준이 낮으므로 관련 위험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위해 사적연금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오병국 연구위원은 "국민연금 조기수령 신청을 통해 은퇴 후 소득공백에 대응할 수 있겠지만, 향후 받게 되는 연금액이 감액된다는 점을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며 "사적연금은 연금 수급 개시 연령이 55세 이상이므로 은퇴 후 소득공백 문제를 완화할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사적연금이 활성화하지 않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 지원과 함께 금융회사의 다양한 연금 상품 개발 및 공급도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비은퇴자 10명 중 8명 소득공백 준비 못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