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포 망원동 일대 모아주택 추진… 1512세대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행 특화·커뮤니티 가로 조성
서울 마포구 망원동 일대 모아타운을 통해 주택 1512세대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지난 19일 열린 제5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위원회에서 '마포구 망원동 일대 모아타운 관리계획(안)'이 통합 심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모아타운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 노후 저층 주거지를 하나로 묶어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소규모 정비 모델이다.

모아타운으로 지정되면 지역 내 이웃한 다가구·다세대주택 필지 소유자들이 개별 필지를 모아 블록 단위로 공동 개발하는 모아주택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망원동 모아타운 대상지 일대는 주거환경이 열악하나 재개발이 어려웠던 노후 저층 주거지역으로, 이번 심의를 통해 신속하고 체계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대상지 내 8곳에서 모아주택 사업을 추진할 경우 총 1512세대가 공급된다. 또 한강공원으로 접근하는 두 개의 보행 나들목을 활용해 보행 특화 가로와 커뮤니티 가로를 조성한다.
망원한강공원와 연결된 망원로에는 연도형 가로활성화 시설, 희우정로에는 개방형 공동이용시설을 배치해 한강을 이용하는 시민과 지역 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여가 공간을 제공한다.

용도지역 상향(제2종 7층 이하→제2종 일반주거지역)과 특별건축구역 지정, 모아주택 디자인 가이드라인 등을 통해 주거 환경과 한강변 경관도 개선한다.서울시 관계자는 "대상지는 강변북로와 내부순환로 이용이 편리하고 마포구민 체육센터, 망원유수지 체육공원과 연접해 생활 환경이 좋은 편"이라며 "망리단길과 합정동 상권이 생활권 내에 있어 모아타운 개발이 완료되면 주택공급이 늘어나 많은 주민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마포 망원동 일대 모아주택 추진… 1512세대 공급
망원동 일대 모아타운 기본구상도.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