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4일부터 `K-패스`카드 발급... 신한·삼성·KB 등 10곳 참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는 24일부터 대중교통 할인 서비스 'K-패스' 카드 발급이 시작된다. KB국민, NH농협, BC(BC바로, 광주은행, IBK기업은행, 케이뱅크),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 DGB유페이, 이동의 즐거움(모바일 이즐, 카카오페이 모바일 교통카드) 등 10개사가 참여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21일 이같은 내용의 K-패스 카드 발급 계획을 발표했다.

카드 발급 신청과 자세한 안내 확인은 각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K-패스는 기존의 알뜰교통카드 서비스를 대체해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된다.

월 15회 이상 정기적으로 시내·마을버스, 지하철, 광역버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를 이용하면 다음 달에 지출 금액의 일정 비율(일반인 20%, 청년층 30%, 저소득층 53%)을 돌려준다.


참여 카드사별로 카드 이용 실적에 따라 추가 혜택을 제공해 이용자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K-패스 혜택을 받으려면 K-패스 카드를 발급뿐만 아니라 알뜰교통카드 회원 전환 또는 K-패스 신규 회원가입 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회원 전환은 오는 6월까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K-패스 카드 신규 발급자도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알뜰교통카드에 가입한 뒤 회원 전환을 거쳐 알뜰교통카드 혜택과 K-패스 혜택을 모두 적용받을 수 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24일부터 `K-패스`카드 발급... 신한·삼성·KB 등 10곳 참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