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희사랑’ 강신업 분노, 신평 겨냥 “‘좌파본색’ 드러내…조국 멘토나 해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평 변호사, 한동훈 전 위원장 겨냥 “정치인 역량서 조국과 도저히 상대가 안 돼…어른과 아이 차이”
강신업 변호사, 韓·조국 대표 비교한 신평 겨냥 “잘됐다…이번에 제발 ‘윤통팔이’ 그만하라”
‘건희사랑’ 강신업 분노, 신평 겨냥 “‘좌파본색’ 드러내…조국 멘토나 해라”
(왼쪽부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강신업 변호사, 신평 변호사. <디지털타임스 DB>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 카페 '건희 사랑'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가 신평 변호사를 겨냥해 "신평 변호사가 드디어 '좌파본색'을 드러냈다"면서 "잘됐다. 이번에 제발 윤통(윤석열 대통령)팔이 그만하고 조국 멘토나 해라. 제발 플리즈!"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강신업 변호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평 변호사가 정치력에서 조국 대표는 어른,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아이라며 조국을 두둔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강 변호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성사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영수회담 제안을 즉각 철회하십시오!"라면서 "대통령과 피고인의 만남은 이익충돌 여지가 크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기도 했다.

신 변호사는 최근 한동한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 글을 연이어 게재하며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을 것을 권고했다.

신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의 변명'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그의 연설이 논리성에 치중하는 점 외에도 말을 똑똑 끊는 듯한 스타카토 화법, 빈약한 어휘구사력 같은 것도 큰 문제"라며 "그는 정치인으로서의 역량에서 조국 대표와는 도저히 상대가 되지 않는다. 어른과 아이만큼 차이가 난다"고 한 전 위원장을 공개 저격했다.

그는 "그는 이를 알아차렸어야 한다. 그래서 당내의 다른 가용자원을 동원한다든지 해 마이크의 다양성을 확보했어야 한다. 그는 아무 일도 하지 않았다"면서 "그는 오직 자신이야말로 나라를 구할 수 있다는 과도한 자기 환상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혼자서 선거판을 누볐다"고 맹폭격을 이어갔다.

신 변호사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한 전 위원장의 설전에 대해선 "나는 한동훈, 홍준표 두 사람 모두 본질을 벗어난 잘못된 말을 하는 것으로 본다"며 "누차 말하지만 한동훈은 국민의힘이나 민주당의 당헌에서 자당 출신 대통령에게 상당 범위에서 보장하는 당무관여의 권한을 거부했다. 이렇게 해 그는 시종일관 당무독점을 기했다. 이는 엄연한 당헌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적인 일을 처리하는데 개인 간의 배신이 무엇이 중요하랴! 대통령이 잘못하면 당연히 그 시정을 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인간적 신의에 어긋나는 일을 하더라도 그는 훌륭한 공직자요 공인"이라면서 "그러나 한동훈은 당원이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규범인 당헌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정당의 조직이나 활동이 민주적인 절차를 거칠 것을 요구하는 우리 정당법의 취지에 어긋나게 시종일관 당무를 독점했다"며 "이 엄연한 규범 위반의 실체를 가리고, 대통령에 맞선 자신의 행위를 인간적 배신 행위라고 모는 것은 억울하다는 취지로 말한다. 유치하고 비겁한 변명"이라고 꼬집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