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퇴진’ 주장했던 남영희, 이재명 극찬…“약자에 한없이 약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 이재명 당대표와 과거 일화 전하며 거듭 감사한 마음 표해
“성남시장 이재명의 열린 시장실은 달랐다…그야말로 문턱 없었다”
“李, 일면식도 없던 절 오랜 동지였던 사람 대하듯…저의 도전을 응원해주며 격려해줘”
“몇 년이 흐른 뒤 李에게 그때 기억하시냐 했더니 당연히 기억 못하셔”
“성남시청에서의 따스함에 저도 누군가에게 한겨울 연탄 같은 사람이 되리라 다짐 또 다짐”
‘尹 퇴진’ 주장했던 남영희, 이재명 극찬…“약자에 한없이 약해”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제가 경험하고 느꼈던 이재명은 강자에게는 강하고 약자에게는 한없이 약한, 배려와 사려 깊음이 남다르다"고 극찬했다.

남 부원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점심에 이 대표와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원외지역위원장들이 함께 하는 자리가 있었다. 이 자리는 당대표가 당선자들을 축하하는 자리 전에 가진 시간이었다는 것을 알고 나서, '아 이재명!'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부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이 대표를 냉철하다 못해 차가운 냉혈이란 느낌을 말한다"며 "장면은 거슬러 올라가 2016년 총선 당시 무명의 풀뿌리 정치활동가 남영희가 비례 후보로 출전하고서 홍보 책자를 들고 전국의 중앙위원들을 일일이 찾아뵙고 저를 알리던 때의 일화"라고 이 대표와 있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대다수의 기초단체장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비서진 선에서 문전박대하기 일쑤였다"면서 "하지만 성남시장 이재명의 열린 시장실은 달랐다. 그야말로 문턱이 없었다. 그날 다른 시청에 시장(중앙위원 선거인단)들은 저를 잡상인 취급하는 느낌을 받았는데 당시 이재명 성남 시장은 일면식도 없던 저를 오랜 동지였던 사람 대하듯 저의 도전을 응원해주며 격려해 줬다"고 전했다.

이어 "몇 년이 흐른 뒤 이 대표께 그때 기억하느냐 했더니 당연히 기억을 못했다"면서 "여튼 제게는 찰나의 순간이었지만 벅차오르는 감정에 속울음을 울었던 순간, 다른 곳에서 느꼈던 서러움과는 전혀 다른 성남시청에서의 감동과 따스함에 저도 누군가에게 한겨울 연탄 같은 사람이 되리라 다짐 또 다짐했던 그날을 잊지 못하고 있다. 아니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이 대표는 저를 또 한 번 울렸다"며 "나지막하지만 장내를 압도하는 음성으로 '총선 결과 발표 후에도 웃을 수 없었다. 어려운 곳에서 고군분투했던 여러분들이 생각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순간 8년 전에 잠시 뵀던 그때 성남시장 이재명을 다시 만났던 거였다"고 울컥한 감정을 드러냈다.

남 부원장은 "저는 원내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지금껏 걸어오던 길은 그 모습 그대로"라며 "22년 전에 만난 노무현, 8년 전에 만난 이재명과 남영희가 바꾸고 싶어 하는 '특권과 반칙 없이 다 함께 사는, 사람 사는 세상' 그 길 위에서 변함없이 뚜벅뚜벅 걷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尹 퇴진’ 주장했던 남영희, 이재명 극찬…“약자에 한없이 약해”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 <디지털타임스 DB>

그는 "어제 저는 새로운 직분 하나를 더 맡게 됐다. 지난 4년 동안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협의를 이끌었던 김현정 회장이 당선자 신분이 됐기에 사무총장이었던 제가 더원협 회장 직무대행으로 추대됐다"며 "조강특위를 거쳐 전국 원외지역위원장 재정비 전까지 맡은 바 소임을 다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이번 민주당의 총선 결과는 역사상 제1야당 단독으로 과반 압승한 유일무이한 기록이며 무려 보궐로 당선된 초선 국회의원 당대표의 투혼이 빚어낸 성적표임을 부인할 수 없다"면서 "특히 민주당의 험지 아니 전략지인 대구·영남, 부울경 지역을 힘겹게 지켜온 원외지역위원장과 당원 지지자들의 땀과 눈물의 결과"라고 민주당을 추켜세웠다.

끝으로 남 부원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대표 말씀처럼 갑자기 들어오는 물에도 대피해서 살아남고 견딜 수 있을 정도의 견고한 언덕을 더 높이 쌓아야 겠다"며 "더 단단해진 더민주 원외지역위원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정권 심판, 정권교체 민주당 승리의 순간까지 쉬지 않고 다시 뛰겠다"고 글을 끝맺었다.

남 부원장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사고의 원인이 청와대 이전 때문', '이게 나라냐' 등의 글을 SNS에 올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