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침묵 깬 한동훈, 홍준표 직격…“정치인이 배신해선 안되는 대상은 국민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시장 “우리에게 지옥 맛보게 했던 정치검사…尹대통령도 배신한 사람”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돼…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
한동훈 반박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여러분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사심 없이 신중하기만 하다면”
“실망하시고 기운 빠질 수 있고, 길이 잘 안 보여 답답하실 수도 있지만…그래도 같이 힘내자”
침묵 깬 한동훈, 홍준표 직격…“정치인이 배신해선 안되는 대상은 국민뿐”
한동훈(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랜 침묵을 깨고 자신을 그간 비판해온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해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지난 4·10 국회의원 총선거 이튿날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한 뒤 첫 공개 입장이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2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여러분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며 "사심 없이 신중하기만 하다면요"라고 적었다. 이어 "누가 저에 대해 그렇게 해준다면, 잠깐은 유쾌하지 않더라도 결국 고맙게 생각할 것"이라며 "그게 우리 공동체가 제대로 작동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 참패에 대해 "저의 패배이지 여러분의 패배가 아니다"라면서 "우리가 함께 나눈 그 절실함으로도 이기지 못한 것, 여러분께 제가 빚을 졌다.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뒤) 열흘이 지났다. 실망하시고 기운 빠질 수 있고 길이 잘 안 보여 답답하실 수도 있지만, 그래도 같이 힘내시죠. 결국 잘될 것"이라고 적었다.

끝으로 그는 "정교하고 박력 있는 리더십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면서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한 홍준표 시장이 자신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서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윤석열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한 직접적인 반박으로 해석된다.

한 전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시절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대응과 관련해 '국민 눈높이'를 강조하며 대통령실과 결이 다른 입장을 밝혀 주목받았다. 해병대 고(故) 채수근 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의 중심에 선 이종섭 전 호주대사 사퇴 과정에서도 당의 입장을 대통령실에 직접 전달했다.
침묵 깬 한동훈, 홍준표 직격…“정치인이 배신해선 안되는 대상은 국민뿐”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앞서 전날 '청년의 꿈'을 이용 중인 네티즌 A씨는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한테만 있는 게 아닌데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한동훈이 차기 당 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며 "'5대 0' 감독이라고 불리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도 최소한 1년 이상의 시간을 줬다. 정치 초보치곤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홍 시장에게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살아온 과정은 다르겠지만, 정치인 한동훈은 보수 진영의 노무현 대통령 같다"며 한 전 위원장을 응원하는 뉴스 댓글들을 캡처한 사진을 공유했다.

이에 홍 시장은 '청년의 꿈'에서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다.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생각 모두 정리한다"면서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 검사였고 윤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면서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라고 한 전 위원장을 맹비난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