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래준비 경쟁력 확보 주도"… LG전자, 연구·전문위원 26명 선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올해 미래준비 경쟁력 확보를 주도할 연구위원 18명과 전문위원 8명을 발탁했다고 21일 밝혔다.

LG전자는 연구개발(R&D), 디자인, 품질, 정보기술(IT), 생산 등 다양한 전문 분야의 커리어 비전 제시와 핵심인재 육성 차원에서 연구·전문위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임원급에 준하는 처우와 보상을 받으면서 각자 전문분야에 보다 몰입해 심도 깊은 직무를 수행한다.

올해는 연구위원 가운데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10명이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나왔다. CTO(최고기술책임자) 부문 인공지능연구소에서 근무 중인 배건태(44) 박사는 올해 최연소 연구위원이 됐다. 배 위원은 강화학습 기반 AI 능동제어 분야의 높은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AI 가전 등 고객 행동과 맥락을 이해하며 진화하는 공감지능 구현을 위한 연구개발 과제를 주도하고 있다.

전문위원 가운데서는 SCM, 특허분석, 품질, 디자인, 고객경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선발했다. 역대 최연소 전문위원으로 선발된 신성원(44·여) 위원은 CX센터 산하 LSR고객연구소에서 미래 라이프스타일 기반의 사업기회 발굴을 담당하고 있다.

최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임명식에는 조주완 LG전자 CEO(최고경영자)를 포함해 CTO, CHO(최고인사책임자) 등 최고경영진은 물론이고 지난해 말 임원인사에서 수석 연구·전문위원으로 승진한 6명도 참석해 축하와 격려를 건넸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매년 직무 전문성, 성과, 역량의 전략적 중요도를 감안해 연구·전문위원을 선발해 오고 있다. 연구위원은 미래준비 차원의 핵심 기술 역량을, 전문위원은 해당 조직뿐 아니라 전사 차원의 과제를 주도할 수 있는 전문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선발한다.

후보자 추천부터 전문성·역량에 대한 심층 리뷰, 최고경영진 주관 선발 위원회의 엄격한 심의가 이뤄진다.

직무별로는 전체의 1% 수준에 해당하는 소수 인원만이 연구·전문위원의 영예를 얻는다.

올해 새롭게 선발된 인재를 포함하면 LG전자에서 총 230여명이 연구·전문위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조 CEO는 임명식에서 신임 연구·전문위원에게 임명패와 꽃다발을 전달하며 "연구·전문위원은 LG전자에서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공인받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구·전문위원들이 미래 경쟁력 확보는 물론이고 LG전자의 고성과 조직 전환에 앞장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 줄 것을 강조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미래준비 경쟁력 확보 주도"… LG전자, 연구·전문위원 26명 선발
조주완(왼쪽) LG전자 CEO(최고경영자)가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임명식에서 신임 연구·전문위원들에게 축하와 격려를 전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