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온, `코발트 프리 배터리` 美 에디슨 어워즈 동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온이 국제 무대에서 배터리 기술력을 또다시 인정받았다.

SK온은 자사 코발트 프리(Co-Free) 배터리가 지난 18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 칼루사 사운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4 에디슨 어워즈'의 스마트 트랜스포테이션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SK온은 지난해 NCM9 배터리로 동상을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글로벌 배터리 기업이 에디슨 어워즈를 수상한 것과 2년 연속 상을 받은 것은 SK온이 유일하다.

SK온이 만든 코발트 프리 배터리는 기존 NCM 배터리에서 코발트를 뺀 제품이다. 통상 코발트가 없으면 구조적 불안정성으로 수명 저하가 발생한다.

그러나 SK온은 단결정 양극재와 독자적 도핑 기술 등을 활용해 문제점을 해결했다. 고유의 하이니켈 기술과 고전압 셀 설계 노하우를 바탕으로 에너지 밀도 역시 높였다.

행사를 주관한 에디슨 유니버스 재단은 지속가능성 측면에서도 SK온 코발트 프리 배터리를 높이 평가했다. 코발트는 채굴 과정에서 아동 노동착취, 인권 침해, 환경 오염 등 이슈가 종종 발생해 다국적 기업들을 중심으로 친환경적이고 윤리적인 코발트 채굴을 위한 대안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

SK온은 코발트 의존도를 낮추고 나아가 채굴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슈들을 원천 차단하고자 코발트 프리 배터리 연구개발에 나섰다. 지난해 열린 '인터배터리 2023'에서 시제품을 선보이며 상업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코발트 프리 배터리는 삼원계 배터리 소재 중 가장 비싼 코발트 대신 니켈이나 망간을 사용한다. 그만큼 가격 경쟁력도 높아 향후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진 SK온 플랫폼연구담당은 "끊임없는 혁신과 지속 가능한 배터리 생태계 구축 노력이 세계 무대에서 인정받은 셈"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하는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온, `코발트 프리 배터리` 美 에디슨 어워즈 동상
김상진(오른쪽부터) SK온 플랫폼연구담당이 18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 '칼루사 사운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4 에디슨 어워즈' 시상식에서 롭 메인스 에디슨 유니버스 사업개발 부사장으로부터 '스마트 트랜스포테이션' 부문 동상을 타고 있다. SK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