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BTS가 추천한 소떡소떡 먹어요" K-콘텐츠 관광상품 7종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국내 여행사와 K-콘텐츠 기업이 협력해 만든 방한상품 7종을 선정해 개발과 홍보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방한상품은 K-팝, 드라마, 푸드 등 명소를 방문하고 기존에 없던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BTS가 촬영한 강릉과 평창의 명소를 둘러보고 공식 기념품을 받은 후 휴게소에서 멤버가 추천한 소떡소떡 세트를 먹거나, '스트릿우먼파이터' 출연 그룹과 K-팝 댄스 수업을 받고 홍대 코인노래방과 셀프사진관을 체험하는 일정 등의 상품이 선정됐다.

지난해 4분기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외국인이 한국 방문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 1위는 '한류 콘텐츠를 접하고 나서'(31.9%)였다. 이같은 높은 인기에도 외래객은 촬영지 방문이 어렵다거나, 여행사는 콘텐츠 IP(지식재산권) 문제로 인기가 높은 한류스타나 작품의 이름을 홍보에 직접 활용하기 어렵다는 애로사항이 있었다.

이에 문체부는 공모사업으로 국내 여행사와 콘텐츠 기업 간 원활한 IP 사용 협의를 위한 초기비용을 지원하는 등 업계 공동 상품개발과 홍보를 활성화하는 데 적극 나섰다. 문체부는 선정된 상품을 대상으로 콘텐츠 IP 비용, 상품 기획과 판촉비 일부를 지원하고 해외 'K-관광 로드쇼'에서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지난해 실태조사에서 동남아와 중동 지역이 한류 콘텐츠 소비 비중에서 상위 국가에 포진한 만큼, 초기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해당 지역을 대상으로 한 상품 기획과 마케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이번 지원은 K-콘텐츠 방한상품 개발에 대한 콘텐츠 기업의 적극적인 협조를 희망하는 관광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해 시범 사업으로 추진한 것"이라며 "이 사업이 여행업계와 K-콘텐츠 기업의 협업을 유도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방한 상품을 개발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BTS가 추천한 소떡소떡 먹어요" K-콘텐츠 관광상품 7종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