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 장애인 향한 디지털 행보… LG유플은 봄날의 연주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IT기업들, 장애인의 날 행사 다채
접근성 개선·특화 서비스 등 확대
삼성은 '촉각스티커' 무료 제공도
카카오, 장애인 향한 디지털 행보… LG유플은 봄날의 연주회
20일 경기도 성남 카카오 판교캠퍼스에서 진행된 '카카오 접근성 서포터즈 발대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사람이 기술을 따라갈 게 아니라 기술이 사람을 이해하고 그들의 다양함을 포용해야 한다."

디지털화, 비대면화에 이어 AI(인공지능)가 생활과 산업 곳곳을 파고드는 가운데 기술 접근성 이슈가 더 무겁게 다가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술의 이용자가 기술을 힘겹게 배우고 접할 게 아니라 공급자들이 '기술 접근성 확대'를 핵심 경영 어젠다로 세우고 기술 기획과 개발 과정부터 녹여 넣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 가운데 국내 대표 기술기업들이 디지털 접근성을 넓히기 위한 노력을 확대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20일 경기 성남 본사에서 정신아 대표와 김혜일 디지털접근성 책임자가 참석한 가운데 카카오 서비스의 디지털 접근성 개선을 위한 '카카오 접근성 서포터즈' 발대식을 가졌다. 카카오 접근성 서포터즈는 장애인 이용자와 직접 소통하면서 서비스 개선을 논의하는 협력체다. 장애유형별로 느끼는 어려움을 파악하기 위해 시각장애·청각장애·발달장애 등 다양한 유형의 장애인 30여 명으로 구성되며, 1년간 서비스 이용 중 발견한 접근성 이슈를 제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카카오는 서포터즈의 제보를 바탕으로 서비스 접근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장애인 이용자가 느끼는 불편함을 직접 듣고 개선해 소외되는 사람 없이 모두가 누리는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정 대표는 이날 "불편함에 대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장벽을 허무는 시작"이라며 "디지털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장애인들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듣고 다방면의 개선책을 찾아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카카오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는 다음달 31일까지 '장벽 없는 세상' 캠페인을 진행한다. 장애아동 인식 증진 및 권리교육 교사 양성, 발달장애인 예술 활동 지원 등을 주제로 10개의 모금도 실시한다. 이용자들이 카카오가 제공하는 쿠폰을 사용하거나 댓글 작성, 응원·공유 등을 하면 카카오가 대신 기부하는 형태다.

카카오, 장애인 향한 디지털 행보… LG유플은 봄날의 연주회
삼성전자서비스가 시각장애인 고객을 위해 제공하는 '촉각 스티커'. 삼성전자서비스 제공

삼성전자서비스도 장애인 고객을 위한 특화 서비스를 확대해 가고 있다. 이 회사는 시각장애인 고객의 가전제품 사용 편의 향상을 위해 '삼성 촉각 스티커'를 무료로 제공한다. 대다수 시각장애인이 잔존 시력이 있는 저시력자임을 고려해 '노란색 양각 아이콘'의 점자 스티커를 고안했다. 촉각을 이용하는 고객뿐 아니라 저시력 고객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청각장애인 고객을 위한 '수어 상담 서비스'도 확대하고 있다.


2022년부터 컨택센터 전담 통역사가 수어 상담을 제공한 데 이어 서비스센터 키오스크에도 수어 안내 기능을 도입했다. 고객이 서비스센터에 방문해 키오스크 오른쪽 아래 '수어 안내' 버튼을 선택하면 수어 상담사 연결 없이도 원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도 '수어 상담 전용 시스템'을 구현했다. 이 회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웹접근성 품질인증'을 10년 연속 받았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고객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KT는 지난 19일 임직원 봉사단인 KT 사랑의 봉사단과 서울맹학교 어린이들이 함께하는 '봄나들이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봉사단 임직원과 서울맹학교 학생을 1대 1로 매칭해 사전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한 후 서울대공원 내 놀이동산 투어, 야외 산책, 점심 식사 등을 함께 체험하며 교감하는 시간을 보냈다. KT 사랑의 봉사단은 지난 2001년부터 시행한 임직원 참여형 봉사활동 사업으로, 2만여명의 직원이 단원으로 구성돼 있다. 봄나들이 봉사는 평소 야외 활동이 부족한 시각장애 아동들에게 따뜻하고 즐거운 경험과 소통의 기회를 주기 위해 2022년부터 KT 임직원들이 3년째 자발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LG유플러스도 지난 20일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발달장애인 예술단 '브릿지온'과 함께 하는 '봄날의 기적'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LG유플러스 용산사옥 1층에서 전시·공연과 기부 두 가지 형태로 진행됐다. 전시·공연은 4명의 화가로 구성된 '브릿지온 아르떼'의 작품 15여점과, 9명의 음악가 모임인 '브릿지온 앙상블'의 40분에 걸친 연주회로 구성됐다. 또 임직원들의 소장품을 장애인 자립 사업장인 '굿윌스토어'에 기증하는 행사도 가졌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카카오, 장애인 향한 디지털 행보… LG유플은 봄날의 연주회
19일 KT 임직원 봉사단과 서울맹학교 학생들이 참여한 봄나들이 참여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제공

카카오, 장애인 향한 디지털 행보… LG유플은 봄날의 연주회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브릿지온 앙상블이 연주회를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