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구의 날` 기념한 KT… AI 전력절감 기술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는 '지구의 날'을 기념해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소비되는 전력을 절감하는 AI(인공지능) 기술 3가지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KT가 개발한 기술은 'AI TEMS(장비온도관리시스템)'와 '에너지 절감 오케스트레이터', '서버 전력 공급 최적화 솔루션'이다.

AI TEMS는 통신 장비들이 관리되는 통신실의 온도를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기존에는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모든 통신실에 동일한 온도 기준을 설정하고, 냉방 시스템을 최대로 가동해야 했다. 이 기술을 도입하면 AI가 장비의 특징과 위치 별 온도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해 통신실 적정 온도를 자동으로 설정하고 냉방 시스템을 최적으로 운영해준다. KT 측은 "AI TEMS를 4곳의 통신실에 시범 적용해 냉방 시스템 효율을 24% 개선했다"며 "향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 절감 오케스트레이터는 기지국의 전파 출력을 AI가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기지국의 트래픽을 분석해 최적의 에너지 효율을 낼 수 있는 전파로 무선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돕는다. 이달부터 일부 5G 기지국에 시범적으로 도입됐다. 서버 전력 공급 최적화 솔루션은 서버의 전력을 절감하는 기술로, 각종 서버의 CPU(중앙처리장치) 부하를 자동으로 분석해 최적의 전력을 공급한다.

한편, KT는 전력 사용이 많은 통신장비를 고효율 시스템으로 교체하고, 에너지 절감형 냉방기와 외기 도입 쿨링 시스템 등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또 KT의 부동산 자산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 시설을 동반한 에너지 자립형 통신 국사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KT는 전력 사용 절감을 위한 AI 기술을 네트워크 시스템 운용에 본격적으로 접목한다.

오택균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상무)은 "AICT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고 지구 환경 보호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2050 넷제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지구의 날` 기념한 KT… AI 전력절감 기술 공개
KT 네트워크 전문가가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AI TEMS가 적용된 통신실의 에너지 절감 상황을 원격으로 점검하고 있다.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