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검찰 "민주당, `음주 회유`로 수사팀 음해…재판 부당한 영향 의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화영 주장은 거짓…1심 판결 앞두고 수사팀 범죄자 취급"
[속보] 검찰 "민주당, `음주 회유`로 수사팀 음해…재판 부당한 영향 의도"
이화영 경기도 전 평화부지사. [연합뉴스]

검찰이 21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관련, '음주 회유'를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중대 부패범죄로 재판 중인 피고인의 일방적 주장을 아무런 근거 없이 사실로 인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수원지검은 이날 언론에 낸 입장문에서 "(민주당이) 수사팀을 마치 범죄자 취급하고 있다"며 "이는 재판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은 특히, "이화영 피고인의 주장이 계속해서 거짓으로 드러나고 있는데도 (민주당은) 감찰, 탄핵, 국정조사, 특검, 검찰 해체 등을 거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의 1심 판결 선고를 한 달여 앞둔 시점에서 존재하지도 않는 허위 사실로 수사팀을 음해하는 것은 검찰에 대한 부당한 외압을 넘어 법원 재판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8일 피고인의 방북 비용 대납 진술이 법정에서 공개되자, 피고인의 배우자가 민주당에 '남편이 압박받았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피고인의 배우자는 이후 법정에서 피고인을 향해 "정신 차려라"며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 측의 법관 기피 신청과 옥중 노트 공개, 수사팀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 청원서 국회 제출 등의 사례를 차례로 언급한 뒤, 피고인이 급기야 변론 종결을 앞둔 이달 4일 '검찰청사 음주 진술 조작'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 전 부지사의 '검찰의 회유·압박' 주장을 놓고 검찰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전현직 수원지검 2차장들의 재소자 특혜 제공, 증인 사전면담, 수사 무마 의혹 등을 제기하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대검은 수원지검에 대한 감찰도, 사실관계를 증명할 자료 공개도 거부했다"며 "2차장검사들의 과거 전력으로 검찰 수사에 대한 불신이 가중되고 있음에도 객관적 근거는 내놓지 않고 '아니다'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수원지검은 이달 18일과 19일 이 전 부지사가 검찰청사에서 술을 마셨다고 지목한 날짜의 출정일지와 호송 계획서 사본을 공개했다. 또한 이 전 부지사가 음주 회유가 이뤄졌다고 주장한 영상 녹화실과 창고 사진 등을 공개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속보] 검찰 "민주당, `음주 회유`로 수사팀 음해…재판 부당한 영향 의도"
수원지검 1313호 영상녹화실. [수원지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