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 이슬람사원 계획 `없던 일로`…유튜버, 땅계약 해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JTBC '사건반장', "이 유투버는 성폭행 미수범" 보도
인천에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킨 한국인 무슬림 유튜버의 계획이 토지 계약 해지로 무산됐다.

20일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구독자 552만명을 보유한 무슬림 유튜버 A씨는 이날 오전 땅 주인 B씨와 토지 매매 계약을 해지하기로 합의했다. A씨는 협의 끝에 계약금 배액 배상을 받지 않고 계약을 해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토지 매매 계약을 해지하기로 한 건 사실"이라며 "개인 정보여서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러분의 도움으로 인천 이슬람 사원 건설 토지 계약을 체결했다"며 "선교를 위한 기도처와 이슬람 팟캐스트 스튜디오를 지을 계획"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그가 사진으로 함께 첨부한 토지 매매 계약서에는 인천시 중구 영종도 운북동 땅(284.4㎡)을 1억8920만원에 매입하기로 하고 계약금 2000만원을 지급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주민들은 부지에서 1㎞ 남짓 떨어진 곳에 학교가 몰려 있다는 점과 A씨의 과거 성범죄 의혹 등을 들어 크게 반발했다.

한편 따르면 구독자 553만 명을 보유한 한국인 무슬림 유튜버 A씨는 다우드 킴으로 그가 인천 영종도에 이슬람 사원을 건립하겠다"고 밝힌 데에 대해 "목적이 의심된다"는 제보가 19일 JTBC '사건반장'에 보도됐다.

우리나라로 유학 온 파키스탄 학생이자 무슬림 커뮤니티를 운영 중인 제보자는 다우드 킴으로부터 "내가 돈을 모금해서 줄 테니 이슬람 사원을 짓자"는 제안을 받았다. 이에 가족과 친지, 본국에 있는 지인들까지 동원해 다우드 킴의 계좌에 기부했는데요. 시간이 지나도 아무 소식이 없어 다우드킴에게 물어보자, "상황이 여의치가 않다. 그동안 받은 금액을 돌려주겠다"는 답변과 함께 200만원을 받았다. 하지만 다우드 킴은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5만 달러(약 7000만원)가 모금됐다"고 알렸다.

다우드 킴은 이번에 짓는다는 이슬람 사원도 자신의 개인 계정으로 후원을 받고 있다는데 제보자는 "후원 내역에 대한 어떤 확인도 받은 적이 없다"며 "진행 과정이 상당히 불투명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다우드 킴은 "곧 후원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힌 상황입니다. 한국 이슬람 중앙회 측은 "다우드 킴의 모금 활동은 해당 인물 개인의 모금 활동일 뿐이며 한국 이슬람 중앙회에서 허용한 바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JTBC에 다우드 킴의 성폭행 미수를 알려왔다. 지난 2019년 한국에 여행 온 무슬림 여성들과 술을 마시고 성폭행하려다가 미수에 그쳤다는 것이다. 당시 피해 여성이 찍은 영상에 따르면 다우드 킴이 속옷과 바지를 챙겨입는 장면과 함께 "내가 이 사람을 집에 들이고 성폭행당할 뻔 했다니"라면서 흐느끼는 여성의 목소리가 담겨있다.

다우드 킴은 이후 "잠에서 깨보니 여성이 나를 향해 소리치고 있었고 경찰에 신고했는데 직접 사과했고 받아줬다"고 주장하며 합의서를 공개한 바 있다. 또 "무슬림이 되기 전 일이고 회개한다"며 반성문을 올리기도 했다. 제보자는 "SNS에 해당 사건을 비판하는 내용을 올리자 다우드 킴이 자신의 구독자들한테 이를 보냈고, 악플 테러를 받았다"며 "정말 반성한 건지 의문"이라고 JTBC 전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인천 이슬람사원 계획 `없던 일로`…유튜버, 땅계약 해지
무슬림 유튜버가 SNS에 올린 인천 토지 매매 계약서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