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주현 금융위원장 "우리 금융시장, 대외 변동성 대응 역량 갖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주현 금융위원장 "우리 금융시장, 대외 변동성 대응 역량 갖췄다"
연합뉴스 제공.

금융위원회는 19일 김주현 위원장 주재로 대내외 금융여건과 시장 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해 긴급 시장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의 금리인하 기대 약화와 이스라엘의 보복 공격 소식에 따른 중동 긴장 고조 등으로 아시아를 중심으로 주요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됐다. 우리 금융시장 역시 코스피와 코스닥이 급락하고, 원·달러 환율이 전일 대비 10원 가까이 올랐다.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좋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 국내 채권과 단기자금시장이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주식시장의 경우 전 세계적인 위험 선호 약화와 달러 강세 등의 부담으로 지수 하락폭이 확대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최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것은 일시적 대외 요인에 기인한 측면이 강한 만큼, 중동 상황 등 불확실성이 완화되면 국내 금융시장도 안정적인 흐름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글로벌 금리 흐름과 중동 사태 전개 방향 등에 대한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만큼, 향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또록 시장안정을 위한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수출을 중심으로 우리 경제 회복세가 가시화되고 있고, 금융시장의 핵심적인 자금중개기능들도 원활히 작동하고 있다"며 "정부와 금융권이 대외 충격에 따른 시장 변동성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장참여자들도 시장 여건 변화에 냉정하고 합리적으로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