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재부 "농수산물 방출 등 수급관리 강화…편승 인상 집중 단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농산물 납품단가 지원품목 23→25개로 확대…12개 품목 지원단가 상향
기재부 "농수산물 방출 등 수급관리 강화…편승 인상 집중 단속"
사진 기재부

정부가 농산물 납품단가 지원 품목을 25개로 늘리고, 원양산 오징어 200t(톤)을 공급해 도매가격 인하에 나선다. 최근 고공행진하던 농축수산물 가격이 전반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중동지역 갈등 여파로 인한 석유류 가격 상승 등 물가 불안요인이 지속되고 있다고 보고 물가 안정 노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농축수산물·석유류·가공식품·공산품 등 주요품목별 가격동향 및 물가안정 방안, 농수산물 유통구조개선 현장점검 결과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기재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공정거래위원회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4월 들어 기상여건 개선과 함께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 지원 효과가 점차 나타나면서 전반적인 농축수산물 가격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과일과 일부 채소류 가격이 아직도 높은 수준이고, 국제유가 상승영향 여파 등으로 물가 불안요인이 이어지고 있어 물가안정 노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농산물은 납품단가 지원 품목을 기존 23개에서 당근·배를 추가해 25개 품목으로 확대하고, 배추·양파·토마토·참외 등 12개 품목은 지원단가를 상향하는 등 품목별 가격·수급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수산물은 오는 22일부터 갈치·오징어 등 정부 비축물량 공급처를 기존 5개에서 중소형마트를 포함한 8개로 늘리고, 원양산 오징어 200톤은 이날부터 도매시장에 공급해 도매가격 인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가공식품의 경우 국제곡물가격이 작년 하반기부터 2022년 고점 대비 하향 안정화됨에 따라 밀가루, 식용유 등 원자재 비중이 큰 일부 업계에서 이번달 가격을 인하했다. 정부가 고물가 시기에 도입했던 '원가부담 완화 지원'을 올해도 지속하고 있어 가격 인하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업계와의 소통을 지속할 계획이다.

석유류는 당초 4월 종료될 예정이던 유류세 인하 조치를 오는 6월까지 2개월 추가 연장한 만큼, 국제유가 상승기에 편승해 가격을 과도하게 인상하는 일이 없도록 석유시장점검회의 및 범부처 석유시장점검단 운영 등을 통해 점검에 나선다.

공산품은 주요 생필품을 중심으로 가격 동향을 집중 점검하면서 가격 안정을 위해 유통업계와의 협조를 강화하고, 대체상품 발굴 및 PB 상품 판촉 강화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농수산물 유통구조개선 TF를 통해 현재까지 도매시장, 산지유통센터(APC), 위판장, 대형마트·온라인몰, 민간저장업체 등 36개소를 관계부처 합동으로 점검하는 한편, 지자체·aT·농협·수협 등 협력하에 농산물 관련 도매시장·산지 63개소, 수산물 17개소 등도 점검을 완료했다"며 "향후 추가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농수산물 유통구조 개선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