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노인터내셔널,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인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명소노그룹 소노인터내셔널은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와이키키리조트호텔은 한진칼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호텔로, 소노인터내셔널은 건물과 토지 등 자산 일체를 포함한 주식 100%를 1억100만달러(약 1402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와이키키리조트호텔은 오아후섬 남단 호놀룰루 지역에 있으며 연면적 1만9800㎡, 대지면적 4500㎡ 규모다.

지하 1층, 지상 19층으로 11개의 스위트 객실을 포함해 총 275개 객실이 있으며 투숙률은 작년 기준 86%다.

소노인터내셔널은 해외 리조트·호텔을 연이어 인수하며 덩치를 키우고 있다.


소노인터내셔널은 2019년 현대건설이 운영하던 베트남 '송지아 리조트'의 위탁운영으로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다. 이후 '소노벨 하이퐁'으로 리조트 이름을 바꾸고 현재까지 호텔 60실, 레지던스 78실, 27홀 골프장을 운영 중이다.
2022년에는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75실 객실 규모의 노르망디 호텔을, 작년에는 뉴욕 내 66실 객실 규모의 33 시포트 호텔 뉴욕을 각각 인수했다.

또 지난달에는 프랑스 파리 중심가 생제르맹데프레 지역에 있는 담 데 자르 호텔을 인수한 바 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소노인터내셔널,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인수
하와이 와이키키리조트호텔 전경. 소노인터내셔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