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클리오, 日 화장품 판매업체 인수…일본법인 정식 설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클리오는 19일 일본의 화장품 판매업체 '두원'과 화장품 수입 대행업체 '키와미'의 지분 100%를 약 83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두원은 2013년부터 페리페라 브랜드를 시작으로 클리오의 색조 브랜드를 일본 시장에 공급한 벤더업체다.

클리오는 이번 인수를 통해 일본법인으로 클리오재팬을 정식 설립하고 일본 사업 구조 효율화를 통해 매출 확대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을 도모할 방침이다.

클리오는 일본 전역의 드럭스토어와 버라이어티숍 등 1만5000여개 점포에서 클리오, 페리페라, 구달 등 주요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윤성훈 클리오 부사장은 "올해 초부터 일본법인 설립을 준비하며 현지와 밀착 소통하고 각 유통채널 전략과 정합성을 높여 성장을 가속하기 시작했다"며 "향후 색조 화장품뿐만 아니라 기초 화장품 부문에서도 장기적인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클리오, 日 화장품 판매업체 인수…일본법인 정식 설립
도쿄 두원. 클리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