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름휴가 어디 가지?"...페북·인스타 챗봇이 답해준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타가 자사 소셜미디어(SNS) 플랫폼에 인공지능(AI) 챗봇을 탑재했다.

메타는 18일(현지시간) 자사 AI 챗봇 '메타 AI'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메신저 등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적용한다고 밝혔다.

작년 9월 베타(테스트) 버전으로 선보인 지 7개월 만이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메타 AI는 이용자 질문에 답하고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가장 지능적인 AI 어시스턴트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메타 AI는 오픈AI의 챗GPT와 구글의 제미나이, 일론 머스크의 AI 스타트업인 xAI의 그록과 같은 AI 챗봇이다. 메타 AI는 자사의 SNS 플랫폼 앱 검색창에 내장돼 이용자가 쉽게 질문하고 답을 구할 수 있다. 이용자들이 레스토랑 추천을 요청하고, 휴가를 계획하거나 새 아파트를 장식하는 데 아이디어를 줄 수 있다고 메타는 설명했다. 웹사이트 'meta.ai'에서 수학 문제를 풀거나 전문적인 이메일을 쓰는 것과 같은 일에 대해 도움을 요청할 수 있고, 대화도 기록할 수 있다.


메타 AI는 이날부터 미국과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등 10여개국에서 영어판으로 우선 출시된다. 한국 등 다른 나라 출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메타는 다만, 메타 AI의 이미지 생성 기능은 왓츠앱과 웹사이트에서 베타 버전(무료로 배포해 제품의 테스트와 오류 수정에 사용되는 제품)으로 제공된다.

메타 AI는 이날 함께 공개된 최신 AI 모델 '라마3'를 기반으로 했다. '라마3'는 이날 매개변수(파라미터)가 80억개인 소형 모델과 700억개인 거대 모델 두 개로 출시됐다. 메타는 매개변수 700억개 모델이 AI의 문제 해결 능력을 수학, 물리학, 역사 등으로 평가하는 MMLU(다중작업언어이해)에서 79.5점을 얻어 구글의 제미나이 프로 1.0(71.8점)을 능가했다고 밝혔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여름휴가 어디 가지?"...페북·인스타 챗봇이 답해준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 로이터 연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