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개발 속도"…군살빼기 나선 구글, 딥마인드와 리서치 조직 통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I 개발 속도"…군살빼기 나선 구글, 딥마인드와 리서치 조직 통합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빅테크 AI(인공지능) 경쟁이 가열되는 가운데 구글이 AI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관련 조직을 딥마인드 산하에 모으기로 했다.

18일(현지시각)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최고경영자)는 이날 구글의 AI 모델인 제미나이 등과 관련된 업무에 속도를 올리기 위해 구글리서치와 구글 딥마인드의 관련 부문을 하나로 합치기로 했다.

해당 조직의 기술 부문 직원들뿐 아니라 AI를 훈련하고 시스템을 만드는 데 필요한 고가의 연산장치도 한 조직에 두기로 했다. AI 발전에 따른 사회적 영향과 안전성 등을 다루는 AI 책무 팀도 딥마인드 산하로 들어가게 된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AI 업무가 명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은 지난 2월 '제미나이 1.5 프로' 모델을 공개했지만, 이미지 생성 기능 오류가 논란이 되면서 서비스를 중단하기도 했다.
피차이 CEO는 "새롭게 통합되는 '플랫폼 및 기기' 팀이 구글의 하드웨어·소프트웨어 및 AI 관련 노력을 모을 예정"이라며 "여기에는 안드로이드·크롬·검색·사진 관련 업무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구글의 이번 조직 개편은 지난 1월 하드웨어·기술 부서 등에서 수백명을 감원해 비용 절감을 진행한 이후 나왔다. 최근 구글은 이스라엘 정부·군의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사업인 '프로젝트 님버스'에 참여하지 말 것을 요구하며 사옥 내에서 시위를 벌인 직원 28명을 해고한 바 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