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파리 올림픽 앞두고…삼성, 스케이트보드·브레이킹·서핑 다큐멘터리 3부작 공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파리 올림픽 앞두고…삼성, 스케이트보드·브레이킹·서핑 다큐멘터리 3부작 공개
다큐멘터리 1부 '콘크리트 드림(Concrete Dreams)' 주요 장면.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최근 올림픽 공식 종목으로 선정된 스케이트보드·브레이킹·서핑을 응원하는 다큐멘터리 3부작을 19일 자사 유튜브 채널에 순차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다큐멘터리 시리즈는 각 종목 대표 글로벌 리그와의 협력 일환으로 기획됐다. 삼성전자의 2024 파리 올림픽·패럴림픽 캠페인 메시지인 'Open always wins(열린 마음은 언제나 승리한다)'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각 스포츠의 독창적인 문화와 가치, 올림픽 종목이 되기까지의 여정, 개방성에 대한 스토리를 담았다.

다큐멘터리 3부작은 각 리그의 글로벌 이벤트에 맞춰 공개될 예정으로, 20일 SLS 샌디에고 챔피언십 투어, 27일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프로 브레이킹 투어, 내달 22일 월드서프리그 타히티 프로에서 각각 상영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다큐멘터리 1부 '콘크리트 드림'편은 80년대 길거리 문화로 시작해 무언의 규칙과 서로 간의 존중을 바탕으로 형성된 스케이트보드 커뮤니티와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선수들의 여정을 보여준다.

2부 '브레이킹 바운더리' 편은 힙합 문화로부터 한 지역에서 시작된 브레이킹의 글로벌 확산 과정을 소개하고, 각자의 열정과 창의성을 응원하는 브레이킹 커뮤니티 문화를 소개한다. 3부 '넥스트 웨이브' 편은 예측할 수 없는 파도에 모든 것을 맡기는 서핑이 자연 환경과 사람의 조화를 바탕으로 대중적인 스포츠로 성장한 과정을 조명할 예정이다.

이번 다큐멘터리에는 숀 톰슨(남아프리카, 서핑), 에릭 코스톤(미국, 스케이트보드), 데이빗 쉬리브만(미국, 브레이킹)과 파리 올림픽 출전을 준비하는 팀 삼성 갤럭시 선수들인 요한 디페이(프랑스, 서핑), 스카이 브라운(영국, 스케이트보드), 그레이스 써니 최(미국, 브레이킹) 등 종목별 전설적인 선수들이 출연했다.

최승은 삼성전자 MX사업부 마케팅팀장(부사장)은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각 종목과 선수들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전하고 열린 마음을 통한 혁신과 도전을 공유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파리 올림픽 앞두고…삼성, 스케이트보드·브레이킹·서핑 다큐멘터리 3부작 공개
다큐멘터리 3부작 대표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