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알코올 없는데 마시면 취하는 술…음주측정결과 `0.000%`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식물성분조합으로 알코올 대체한 술
약물 인정 안되면 별도 처벌 규정 없어
알코올이 들어있지 않지만 마시면 취한다는 술을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영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센티아(SENTIA)라는 술을 마셔보고 후기를 남기는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오고 있다.

이 제품은 영국 런던의 임페리얼칼리지 신경정신약리학과 데이비드 넛 교수가 개발했다.

여러 식물 성분을 조합해 알코올이 없어도 우리 뇌가 취한 기분이 들도록 하는 원리로 알코올이 없기 때문에 숙취 또한 없다.

술을 마셨을 때 활성화되는 뇌의 부위가 있는데, 이를 가바(GABA)라고 부른다. 센티아를 마시면 이 부위에 자극이 가해져 취한 기분이 든다고 한다.

국내에서도 이 제품을 마셔본 누리꾼들은 "몽롱하다"는 반응과 "아무 느낌도 들지 않는다"는 의견이 냈다.


또 "이 술을 마시고 운전하면 단속에 걸리냐?", '사고시에 처벌 가능하냐?"고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다.
이 제품을 섭취하고 휴대용 음주측정기로 검사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00%으로 나왔다.

경찰청 관계자는 "약물로 인정되지 않는다면 별도 처벌 규정이 없어 처벌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알코올이 없다고 하더라도 해당 제품을 섭취해 인지 능력이 떨어지면 반응 속도가 느려져 사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알코올 없는데 마시면 취하는 술…음주측정결과 `0.000%`
음주측정하는 경찰[아이클릭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