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벅 왔는데 내 눈을 의심했다"…대형 모니터 설치한 민폐 손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벅 왔는데 내 눈을 의심했다"…대형 모니터 설치한 민폐 손님
스타벅스로 보이는 매장 테이블 위에 노트북과 사무용 모니터가 올려진 모습.<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일반 카페에서 테이블 2개를 합쳐놓고 노트북과 대형 모니터를 설치하며 작업한 '카공족'이 발견돼 공분을 사고 있다. 카공족은 카페에서 장시간 공부하거나 업무를 보는 사람을 뜻한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선 넘은 스벅 상황', '스벅 왔는데 내 눈을 의심함'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보면 한 손님이 매장에서 테이블 2개를 합쳐놓고 왼쪽 테이블에는 대형 모니터, 오른쪽 테이블에는 사무용 노트북을 올려놓고 있다. 키보드도 별도로 연결돼 있으며 테이블 주위로 각종 케이블이 어지럽게 엉켜있고, 전원을 연결하는 멀티탭까지 놓여있다.

다만 사진 속 매장 위치와 사진이 언제 찍힌 것인지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는 없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일할거면 공유 오피스를 가지 굳이 일반 카페에 와서 민폐 짓을 해대나", "요즘 MZ들은 공중도덕 잘 안 지키는 것은 기본이고 이기주의가 하늘을 찌름"이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카공족에 대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작년 6월 자영업자 커뮤니티에서는 프린터까지 들고 와서 카페에서 업무 보는 손님에 대한 글을 올라오기도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