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항서 딱 걸린 바세린 속 면도날 여러개…80대 중국인 여성 풀려난 이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항서 딱 걸린 바세린 속 면도날 여러개…80대 중국인 여성 풀려난 이유
인천공항경찰단이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인 환승객으로부터 압수한 바셀린 통 안 면도날.<인천공항경찰단 제공>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하던 중국인 환승객의 수화물에서 바세린에 숨긴 면도날이 여러 개 발견돼 경찰이 조사를 벌였다.

19일 인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 45분경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환승장에서 보안 검색 요원이 수하물 검사 중 바세린 통 안에 면도날을 은닉한 것으로 추정되는 80대 중국인 여성 A씨를 적발했다.

A씨는 캐나다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을 거쳐 중국 베이징으로 가던 중이었다. A씨의 기내 수하물에는 개별 포장된 면도날 7개가 한 상자에 담겨 바세린 통 안에 있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면도날은 뒤꿈치 각질 제거용으로, 면도날이 부식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바세린 안에 넣어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과 그가 고령인 점을 참작해 출국 조치했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