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스피, 2600선 회복…한일 환율 공동 개입에 외국인 매수 유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스피, 2600선 회복…한일 환율 공동 개입에 외국인 매수 유입
사진 연합뉴스.

코스피가 18일 2% 가까이 급반등하며 하루 만에 2600선을 회복했다. 한국과 일본 외환당국이 공동으로 구두개입에 나서는 등 달러 강세가 다소 진정되면서 외국인과 기관의 저가 매수가 유입된 영향이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0.52포인트(1.95%) 오른 2634.70에 장을 마쳤다.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803억원, 687억어치를 사들이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반면 개인은 657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도 대장주 삼성전자(0.89%)를 비롯해 SK하이닉스(2.01%), LG에너지솔루션(3.43%), 삼성바이오로직스(1.80%), 셀트리온(3.57%) 등이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도 전거래일보다 22.62포인트(2.72%) 상승한 855.6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72억원, 585억원어치를 순매수 했다. 개인은 홀로 3109억원을 팔아치웠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에서도 에코프로비엠(6.51%), HLB(4.40%), 알테오젠(9.58%), 엔켐(4.64%), 리노공업(0.94%), HPSP(3.77%) 등이 올랐다.


달러 강세가 주춤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이 쌍끌이 매수세를 보이면서 증시를 밀어올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6.8원 내린 1380원에 출발한 후 장중 낙폭을 키우며 전일보다 13.9원 급락한 1372.9원에 마감했다.
한국과 일본 외환당국이 공동으로 구두 개입에 나서는 등 대응 수위가 높아지면서 환율 레벨이 진정됐다는 평가다. 이란-이스라엘 사태가 소강 국면으로 접어든 후 유지되고 있다는 점 역시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반면 간밤 뉴욕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시장이 연방준비제고(연준·Fed)의 금리인하 지연 전망에 예민하게 반응한 영향이다.

17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5.66포인트(0.12%) 하락한 3만7753.31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9.20포인트(0.58%) 하락한 5022.21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가 181.88포인트(1.15%) 하락한 1만5683.37로 마감해 낙폭이 가장 컸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