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늙어가는 한국 농가…농민 10명 중 4명은 `70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 농민 2명 중 1명은 '고령층'…100만 가구 선도 깨져
늙어가는 한국 농가…농민 10명 중 4명은 `70대`
사진 연합뉴스

국내 농민의 65세 이상 고령층 비율이 지난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데 이어 어가·임가에서도 고령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농가 수가 아예 '100만 가구' 선이 깨지며 농업조사가 시작된 1949년 이래 처음 100만가구를 하회했다.18일 통계청의 '2023년 농림어업조사'에 따르면 작년 12월 1일 현재 우리나라 농가는 전년보다 2만4000가구(2.3%) 감소한 99만9000가구로 집계됐다. 고령에 따른 농업 포기와 전업(轉業) 등의 여파다. 단 통계청은 총조사가 아닌 표본 농가(4만7725가구)로 추정한 값이라 약 1만 가구의 오차범위가 있다고 부연했다.

농가 인구는 208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7만7000명(3.5%) 줄었다. 농가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52.6%로 전년보다 2.8%p 증가해 역대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연령별로 70세 이상이 76만7000명(36.7%)으로 가장 많았고 60대(64만명), 50대(31만2000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가구원 수로는 2인 가구가 전체 농가의 57.5%로 가장 많았다. 1인 가구도 22만6000가구(22.6%)나 되면서 농가 5집 중 1집은 1인 가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농축산물 판매 금액이 1000만원 미만인 농가는 전체의 64.5%였다. 1억원 이상인 농가는 겨우 4.2%에 그쳤다.

1년 전보다 어가는 800가구(1.8%) 감소했고 어가 인구는 3700명(4.1%) 줄었다.

어가 고령인구 비율은 48.0%로 전년보다 3.7%p 증가했다.

수산물 판매 금액이 1000만원 미만인 어가는 1만6500가구로 전체 어가의 39.4%를 차지했다. 1억원 이상은 6300가구(15.1%)였다.

육림업, 벌목업 등 임업 가구나 나물·버섯 등을 재배하는 재배 가구 등을 일컫는 임가는 9만9000가구, 임가 인구는 20만4000명으로 나타났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