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수자원공사 등 30개 투자기관 모인 이유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역균형·물산업 성장 위해 뭉쳐
12개사로 시작해 30개사로 확대
한국수자원공사 등 30개 투자기관 모인 이유가?
사진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30개 물산업 투자기관이 참여하는 '물산업 투자기관 협의회' 정기총회 및 유망기업 투자유치 기업설명회(IR)를 개최했다.

지난 2022년 유망기업 투자확대와 물산업 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수자원공사와 한국벤처투자, 지역혁신 벤처펀드 투자기관 등 12개사가 모여 출범한 이 협의회는 올해 30개사로 몸집을 키웠다.

협의회는 물산업 투자 콘퍼런스 개최, 유망기업 정보 공유 등 물산업 투자생태계 조성 노력에 힘쓰고 있다. 또한 물산업 전문심사역 양성과정 개설 등 물기업에 대한 투자기관의 관심과 접근성을 높이는 등 다양한 협력사업도 추진 중이다.

이날 총회에서는 △협의회 연간 운영계획 등 주요 안건보고 △기후위기 대응 및 글로벌 물산업 전망 브리핑이 진행됐다.

인공지능(AI) 등 혁신기술과 융합한 디지털 물관리를 주제로 김성훈 한국수자원공사 AI연구센터장의 '물관리 디지털 전환과 주요 기술 현황' 강연도 이어졌다.


또한 디지털 물관리 혁신기술을 보유한 수자원공사의 협력스타트업과 초기창업패키지, 창업도약패키지 등 스타트업 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의 투자 연계 기업설명회도 진행됐다.
안정호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 부문장은 "앞으로도 물산업 투자기관 협의회를 통해 혁신 물기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지길 기대한다"며 "민관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해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자원공사는 2018년부터 자체자금을 투입해 초기투자 및 성장자금이 필요한 물분야 혁신기업의 투자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특히 2021년부터 5년간 중소벤처기업부, 지방자치단체 및 벤처캐피털 등 민간 투자기관과 함께 지역혁신 벤처펀드 4668억원을 조성하고, 지역 유망기업의 성장지원 및 물산업 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지역혁신 벤처펀드는 2021년 충청권(1350억원)과 동남권(1200억원), 2022년 대구·제주·광주권(1278억원) 및 2023년 전북·강원권(840억원) 펀드결성을 완료하며 전국 11개 광역시·도의 지역 전략산업과 물산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작년까지 벤처펀드 및 물산업 투자생태계 조성 노력을 통해 혁신 물기업 53개사의 580억원 상당의 투자를 완료한 바 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